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용 ‘PK 유도’·주영 ‘풀타임’ 날다!
입력 2010.01.21 (20:46) 수정 2010.01.27 (10:43)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무대에서 펄~펄~날고 있는 이청용과 박주영이 또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볼턴의 이청용 선수는 프리미어리그 세 번째 도움을 기록했고요~!

 




AS모나코의 박주영 선수는 풀타임 활약하며 팀의 여섯 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도왔습니다.

 




    박주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팀이 1대 0으로 앞서던 전반 27분, 이청용의 빠른 돌파에 한발 늦은 아스널 수비수 데닐손이 할 수 없이 파울로 끊습니다.



이청용이 얻어낸 페널티킥은 테일러가 깔끔히 마무리했습니다.



리그 3호이자 잉글랜드 무대 4호 도움.



이청용은 장점인 빠른 발로 81분을 뛰면서 볼턴 공격을 책임졌습니다.



스카이스포츠는 잘 뛰었다는 평가와 함께 7점을 부여했습니다.



후반 20분 수비 위치를 잘못 판단해 실점 빌미를 제공한 것이 아쉬웠습니다.



볼턴은 2대 0으로 앞서가다 무려 네 골을 내줘 역전패했습니다.



르샹피오나를 장악한 박주영은 킬러 본능을 마음껏 드러냈습니다.



전반 시작과 함께 헤딩 슛, 13분에는 왼발 슛, 4분 뒤엔 과감한 돌파로 끊임없이 상대 골키퍼를 긴장시켰습니다.



박주영은 풀타임을 뛰며 팀의 무패 행진에 앞장섰습니다.



모나코는 상대 골키퍼 베테의 자책골로 행운의 승리를 안았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청용 ‘PK 유도’·주영 ‘풀타임’ 날다!
    • 입력 2010-01-21 20:46:37
    • 수정2010-01-27 10:43:36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유럽무대에서 펄~펄~날고 있는 이청용과 박주영이 또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볼턴의 이청용 선수는 프리미어리그 세 번째 도움을 기록했고요~!

 




AS모나코의 박주영 선수는 풀타임 활약하며 팀의 여섯 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도왔습니다.

 




    박주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팀이 1대 0으로 앞서던 전반 27분, 이청용의 빠른 돌파에 한발 늦은 아스널 수비수 데닐손이 할 수 없이 파울로 끊습니다.



이청용이 얻어낸 페널티킥은 테일러가 깔끔히 마무리했습니다.



리그 3호이자 잉글랜드 무대 4호 도움.



이청용은 장점인 빠른 발로 81분을 뛰면서 볼턴 공격을 책임졌습니다.



스카이스포츠는 잘 뛰었다는 평가와 함께 7점을 부여했습니다.



후반 20분 수비 위치를 잘못 판단해 실점 빌미를 제공한 것이 아쉬웠습니다.



볼턴은 2대 0으로 앞서가다 무려 네 골을 내줘 역전패했습니다.



르샹피오나를 장악한 박주영은 킬러 본능을 마음껏 드러냈습니다.



전반 시작과 함께 헤딩 슛, 13분에는 왼발 슛, 4분 뒤엔 과감한 돌파로 끊임없이 상대 골키퍼를 긴장시켰습니다.



박주영은 풀타임을 뛰며 팀의 무패 행진에 앞장섰습니다.



모나코는 상대 골키퍼 베테의 자책골로 행운의 승리를 안았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