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산율 또 떨어져…지난해 평균 ‘1.15명’
입력 2010.02.24 (20:39)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저출산 문제, 정말 심각합니다.

출산율이 지난해 1.15명으로 또 떨어졌습니다.

2년째 감소인데, 올해도 사정은 별로 좋지 않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 산후조리원의 산모들은 11명.

20대는 몇 명인지 알아봤습니다.

<녹취> "20대 계시면 손 좀 들어주십쇼."

단 1명 뿐입니다.

<인터뷰>최현숙(늘푸른산후조리원 원장) : "20대 산모가 조리원에 들어오시면 '와~ 20대 산모네' 하고 놀랄 정도로..."

실제로 지난해 산모의 평균 나이는 31살... 1년 전 30.8세보다 또 0.2세가 늘었습니다.

<인터뷰>김선아(산모/33살) : "비용도 만만치 않고 그래서 조금 더 늦어진 거 같아요."

지난해 태어난 아이는 44만 5천 명, 2005년의 43만여명 이후 최저입니다.

합계 출산율도 2년째 줄면서, 세계 최저치인 1.15명까지 떨어졌습니다.

특히, 서울과 부산은 1명 선이 무너졌습니다.

부부 한 쌍이 아이를 1명도 채 안 낳은 셈입니다.

둘째나 셋째 아이보다는 첫째 아이의 감소폭이 훨씬 컸습니다.

자녀의 수를 줄이는 경향보다는 자녀를 아예 낳지 않는 경향이 훨씬 강하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이삼식(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실장) : "고용 불안정 때문에 결혼 건수가 줄어들고 있고, 결혼 건수가 줄다 보니까 첫째 아 출생아수가 감소하게 됩니다."

올해 전망도 안 좋습니다.

결혼 건수는 1~2년 뒤의 출생률을 좌우하는데, 지난해 결혼은 1년 전보다 5% 정도 줄었기 때문입니다.

한 국책연구기관의 연구 결과, 2010년대 중반 출산율이 0.8명 대까지 추락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왔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출산율 또 떨어져…지난해 평균 ‘1.15명’
    • 입력 2010-02-24 20:39:03
    뉴스타임
<앵커 멘트>

저출산 문제, 정말 심각합니다.

출산율이 지난해 1.15명으로 또 떨어졌습니다.

2년째 감소인데, 올해도 사정은 별로 좋지 않습니다.

김준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 산후조리원의 산모들은 11명.

20대는 몇 명인지 알아봤습니다.

<녹취> "20대 계시면 손 좀 들어주십쇼."

단 1명 뿐입니다.

<인터뷰>최현숙(늘푸른산후조리원 원장) : "20대 산모가 조리원에 들어오시면 '와~ 20대 산모네' 하고 놀랄 정도로..."

실제로 지난해 산모의 평균 나이는 31살... 1년 전 30.8세보다 또 0.2세가 늘었습니다.

<인터뷰>김선아(산모/33살) : "비용도 만만치 않고 그래서 조금 더 늦어진 거 같아요."

지난해 태어난 아이는 44만 5천 명, 2005년의 43만여명 이후 최저입니다.

합계 출산율도 2년째 줄면서, 세계 최저치인 1.15명까지 떨어졌습니다.

특히, 서울과 부산은 1명 선이 무너졌습니다.

부부 한 쌍이 아이를 1명도 채 안 낳은 셈입니다.

둘째나 셋째 아이보다는 첫째 아이의 감소폭이 훨씬 컸습니다.

자녀의 수를 줄이는 경향보다는 자녀를 아예 낳지 않는 경향이 훨씬 강하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이삼식(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실장) : "고용 불안정 때문에 결혼 건수가 줄어들고 있고, 결혼 건수가 줄다 보니까 첫째 아 출생아수가 감소하게 됩니다."

올해 전망도 안 좋습니다.

결혼 건수는 1~2년 뒤의 출생률을 좌우하는데, 지난해 결혼은 1년 전보다 5% 정도 줄었기 때문입니다.

한 국책연구기관의 연구 결과, 2010년대 중반 출산율이 0.8명 대까지 추락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왔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