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소유의 행복’ 법정스님의 산골 오두막집
입력 2010.03.14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법정스님이 생애 마지막까지 무소유의 삶을 몸소 실천했던 곳, 강원도 산골의 오두막집은 스님의 생전모습과 참 많이 닮아 있다고 합니다.

김문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봄 기운이 스며들기 시작한 강원도 오대산 기슭.

개울을 건너 눈 덮인 오솔길을 오르다 보면 고즈넉한 오두막 한 채가 나타납니다.

법정스님이 병세가 악화 돼 떠나기 직전까지 무려 17년이나 머물던 수행처입니다.

<인터뷰> 원행스님(월정사 부주지) : “오대산 산과 적멸보궁을 항상 좋아하셨어요. 많은 이목이 있어서 조용히 왔다갔다”

세간의 이목을 피해 이곳까지 찾아온 법정스님.

화전민이 쓰던 집을 단장하고 수도자로서의 삶을 다졌습니다.

<인터뷰> 김상기(평창군 대관령면) : “저희는 그렇게 유명하신 스님인줄 몰랐어요”

낡은 책상과 허름한 그릇, 손때 묻은 지팡이.

무소유의 행복이 깃들여 있습니다.

<영상> “내 소망은 단순하게 사는 일이다. 그리고 평범하게 사는 일이다. 느낌과 의지대로 자연스럽게 살고 싶다”

법정스님이 자연을 바라보며 명상을 즐겼던 대나무 평상.

겨울을 지내기 위해 쌓아둔 땔감. 스님의 소박한 삶의 흔적들입니다.

<녹취> 법정 스님(생전 인터뷰) : “가진 것이 적으면 그만큼 홀가분해요. 매인 데가 없으니까. 텅 빈 상태에서 충만감을 느끼는 거예요”

비움의 미학을 몸소 실천했던 법정스님.

스님의 산골 오두막은 자연 속의 삶 그 자체였습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 ‘무소유의 행복’ 법정스님의 산골 오두막집
    • 입력 2010-03-14 21:44:33
    뉴스 9
<앵커 멘트>

법정스님이 생애 마지막까지 무소유의 삶을 몸소 실천했던 곳, 강원도 산골의 오두막집은 스님의 생전모습과 참 많이 닮아 있다고 합니다.

김문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봄 기운이 스며들기 시작한 강원도 오대산 기슭.

개울을 건너 눈 덮인 오솔길을 오르다 보면 고즈넉한 오두막 한 채가 나타납니다.

법정스님이 병세가 악화 돼 떠나기 직전까지 무려 17년이나 머물던 수행처입니다.

<인터뷰> 원행스님(월정사 부주지) : “오대산 산과 적멸보궁을 항상 좋아하셨어요. 많은 이목이 있어서 조용히 왔다갔다”

세간의 이목을 피해 이곳까지 찾아온 법정스님.

화전민이 쓰던 집을 단장하고 수도자로서의 삶을 다졌습니다.

<인터뷰> 김상기(평창군 대관령면) : “저희는 그렇게 유명하신 스님인줄 몰랐어요”

낡은 책상과 허름한 그릇, 손때 묻은 지팡이.

무소유의 행복이 깃들여 있습니다.

<영상> “내 소망은 단순하게 사는 일이다. 그리고 평범하게 사는 일이다. 느낌과 의지대로 자연스럽게 살고 싶다”

법정스님이 자연을 바라보며 명상을 즐겼던 대나무 평상.

겨울을 지내기 위해 쌓아둔 땔감. 스님의 소박한 삶의 흔적들입니다.

<녹취> 법정 스님(생전 인터뷰) : “가진 것이 적으면 그만큼 홀가분해요. 매인 데가 없으니까. 텅 빈 상태에서 충만감을 느끼는 거예요”

비움의 미학을 몸소 실천했던 법정스님.

스님의 산골 오두막은 자연 속의 삶 그 자체였습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