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소년 클럽에 천연잔디 깔린다
입력 2010.03.15 (22:02) 수정 2010.03.15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직도 우리 축구 꿈나무들은 녹색 잔디에서 맘껏 뛰어보는 것이 소원이라고 하죠,

K리그 각 구단들이 유소년클럽 발전을 위해 천연잔디 보급 확산에 적극 나섰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범 27년을 맞은 K리그는 양적으로 질적으로 성장을 거듭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K리그의 미래인 유소년 클럽에 대한 지원은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각 구단 유소년 클럽의 꿈나무들은 천연잔디가 아닌 인조잔디에서 연습하고 있습니다.

경기력 저하는 물론, 피로 골절 등 부상 위험이 높아, 프로선수로의 성장을 가로막는 요인입니다.

유소년 클럽 육성이란 K리그 장기 비전을 위해, 각 구단 단장들이 발벗고 나섰습니다.

단계적으로 중고교 선수들의 훈련장을 천연 잔디로 바꾸는 프로젝트에 나선 것입니다.

<인터뷰>안종복 : "우리 선수들 잔디훈련 기회 거의 없었는데, 유소년 어린 선수들이 적응력을 키워야..."

더구나 최근 천연잔디가 국내에서 직접 생산 보급되면서, 이 프로젝트의 실현 가능성은 더 높아졌습니다.

국제 규격에 맞을 뿐 아니라, 국내 토양에서 자란 친환경 잔디여서 K리그 구단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5분 더 캠페인 등 경기 내적인 부분과 함께유소년 육성과 같은 하드웨어의 성장에도 힘을 기울이는 K리그의 노력이 어떤 결실을 맺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유소년 클럽에 천연잔디 깔린다
    • 입력 2010-03-15 22:02:16
    • 수정2010-03-15 22:04:40
    뉴스 9
<앵커 멘트>

아직도 우리 축구 꿈나무들은 녹색 잔디에서 맘껏 뛰어보는 것이 소원이라고 하죠,

K리그 각 구단들이 유소년클럽 발전을 위해 천연잔디 보급 확산에 적극 나섰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범 27년을 맞은 K리그는 양적으로 질적으로 성장을 거듭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K리그의 미래인 유소년 클럽에 대한 지원은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각 구단 유소년 클럽의 꿈나무들은 천연잔디가 아닌 인조잔디에서 연습하고 있습니다.

경기력 저하는 물론, 피로 골절 등 부상 위험이 높아, 프로선수로의 성장을 가로막는 요인입니다.

유소년 클럽 육성이란 K리그 장기 비전을 위해, 각 구단 단장들이 발벗고 나섰습니다.

단계적으로 중고교 선수들의 훈련장을 천연 잔디로 바꾸는 프로젝트에 나선 것입니다.

<인터뷰>안종복 : "우리 선수들 잔디훈련 기회 거의 없었는데, 유소년 어린 선수들이 적응력을 키워야..."

더구나 최근 천연잔디가 국내에서 직접 생산 보급되면서, 이 프로젝트의 실현 가능성은 더 높아졌습니다.

국제 규격에 맞을 뿐 아니라, 국내 토양에서 자란 친환경 잔디여서 K리그 구단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5분 더 캠페인 등 경기 내적인 부분과 함께유소년 육성과 같은 하드웨어의 성장에도 힘을 기울이는 K리그의 노력이 어떤 결실을 맺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