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30대 젊은 층 결핵 환자 급증
입력 2010.03.25 (07:58) 수정 2010.03.25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24일)는, '결핵 예방의 날'이지만, OECD 국가 가운데 결핵 발병율과,사망률 모두 1위를 기록해 '결핵 후진국'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는데요, 특히 20~30 대 젊은 층 환자가 급증해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 26 살의 이모 씨는 고열과 몸살 등 감기 기운이 있어 신종 플루인줄 알고 병원에서 입원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이 씨는 뒤늦게 결핵에 감염된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녹취>이모 씨(결핵 환자/26살) : "술,담배 많이 하고 잠 못자고 스트레스 받아 (결핵에 걸린 거 같아요)."

이 씨처럼 20~30 대 젊은 층의 결핵 환자가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20~30대 환자가 10만 명 당 140여 명으로, 전체 결핵환자의 30 %를 웃돕니다.

학업이나 취업 스트레스로 체중이 줄고,피로가 겹치면서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인터뷰>김문갑(본부장/결핵협회 충북지부) : "학교 공부로 인한 체력 저하,다이어트 등 요인으로 결핵 발생률이 젊은 층에서 높죠."

20~30대 젊은이들은 사회활동도 활발하다 보니 감염 확산 속도도 빠릅니다.

이 때문에 최근 4년 동안 결핵 치사율은 7.4 %로, 신종플루의 100 배가 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록(과장/청주 성모병원 내과) : "오랫동안 약을 먹어야 하니까 사람들이 2~3개월 먹으면 안 먹게 되거든요. 그렇게 되면 결핵에 내성이 생겨요."

지난 2008년 2,300여 명이 난치성 결핵으로 숨졌지만, 오히려 결핵 관련 예산은 줄고 결핵 예방법 개정안은 아직까지도 시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20~30대 젊은 층 결핵 환자 급증
    • 입력 2010-03-25 07:58:53
    • 수정2010-03-25 08:04: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제(24일)는, '결핵 예방의 날'이지만, OECD 국가 가운데 결핵 발병율과,사망률 모두 1위를 기록해 '결핵 후진국'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는데요, 특히 20~30 대 젊은 층 환자가 급증해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정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 26 살의 이모 씨는 고열과 몸살 등 감기 기운이 있어 신종 플루인줄 알고 병원에서 입원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이 씨는 뒤늦게 결핵에 감염된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

<녹취>이모 씨(결핵 환자/26살) : "술,담배 많이 하고 잠 못자고 스트레스 받아 (결핵에 걸린 거 같아요)."

이 씨처럼 20~30 대 젊은 층의 결핵 환자가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20~30대 환자가 10만 명 당 140여 명으로, 전체 결핵환자의 30 %를 웃돕니다.

학업이나 취업 스트레스로 체중이 줄고,피로가 겹치면서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인터뷰>김문갑(본부장/결핵협회 충북지부) : "학교 공부로 인한 체력 저하,다이어트 등 요인으로 결핵 발생률이 젊은 층에서 높죠."

20~30대 젊은이들은 사회활동도 활발하다 보니 감염 확산 속도도 빠릅니다.

이 때문에 최근 4년 동안 결핵 치사율은 7.4 %로, 신종플루의 100 배가 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록(과장/청주 성모병원 내과) : "오랫동안 약을 먹어야 하니까 사람들이 2~3개월 먹으면 안 먹게 되거든요. 그렇게 되면 결핵에 내성이 생겨요."

지난 2008년 2,300여 명이 난치성 결핵으로 숨졌지만, 오히려 결핵 관련 예산은 줄고 결핵 예방법 개정안은 아직까지도 시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