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09-2010 프로배구
황현주 “3차전 이겨 분위기 가져왔다”
입력 2010.04.11 (19:22) 연합뉴스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 이기면서 전체적인 분위기를 우리 쪽으로 가져왔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황현주 현대건설 감독)



황현주 현대건설 감독은 1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풀 세트 접전 끝에 KT&G를 꺾고 인터뷰실에 들어온 뒤 "매 경기 어렵게 간다"며 목이 탄 듯 물부터 먼저 찾았다.



황 감독은 "블로킹에서는 완전히 밀려 어렵게 갔지만 그나마 경기 종반 몬타뇨의 공격이 블로커 손에 맞고 수비로 연결되는 유효블로킹이 몇 차례 있어 이길 수 있었다"고 안도의 한 숨을 내쉬었다.



그는 경기에 이기긴 했지만 외국인 공격수 케니의 분발을 촉구했다.



"케니가 공격성공률도 나쁘지 않고 점수도 많이 올리지만 분위기를 타고 올라가야 할 때 블로킹에 많이 걸린다"면서 "자신이 해결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상당히 커서 그런지 결정적일 때 점수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황 감독은 2,3차전 연속 5세트 접전을 펼친 것이 체력적으로는 현대건설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황 감독은 "체력적으로 양팀이 다 부담이지만 우리는 레프트와 센터진에서 케니의 부담을 줄이며 제 역할을 해주지만 KT&G는 몬타뇨의 공격 점유율이 50% 이상이라 부담이 더 클 것이다"고 내다봤다.



이날 3세트에 퇴장을 당했던 박삼용 KT&G 감독은 "심판의 경기 운영이 매끄럽지 않았다. 기준을 갖고 해야 하는데 똑같은 상황에 대해 우리는 반칙으로 잡고 상대팀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박 감독은 이날 1점밖에 올리지 못한 정도로 부진했던 백목화에 대해선 "한은지가 경기 감각이 좋지 않기 때문에 백목화를 4차전에도 기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 황현주 “3차전 이겨 분위기 가져왔다”
    • 입력 2010-04-11 19:22:52
    연합뉴스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 이기면서 전체적인 분위기를 우리 쪽으로 가져왔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황현주 현대건설 감독)



황현주 현대건설 감독은 1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풀 세트 접전 끝에 KT&G를 꺾고 인터뷰실에 들어온 뒤 "매 경기 어렵게 간다"며 목이 탄 듯 물부터 먼저 찾았다.



황 감독은 "블로킹에서는 완전히 밀려 어렵게 갔지만 그나마 경기 종반 몬타뇨의 공격이 블로커 손에 맞고 수비로 연결되는 유효블로킹이 몇 차례 있어 이길 수 있었다"고 안도의 한 숨을 내쉬었다.



그는 경기에 이기긴 했지만 외국인 공격수 케니의 분발을 촉구했다.



"케니가 공격성공률도 나쁘지 않고 점수도 많이 올리지만 분위기를 타고 올라가야 할 때 블로킹에 많이 걸린다"면서 "자신이 해결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상당히 커서 그런지 결정적일 때 점수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황 감독은 2,3차전 연속 5세트 접전을 펼친 것이 체력적으로는 현대건설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황 감독은 "체력적으로 양팀이 다 부담이지만 우리는 레프트와 센터진에서 케니의 부담을 줄이며 제 역할을 해주지만 KT&G는 몬타뇨의 공격 점유율이 50% 이상이라 부담이 더 클 것이다"고 내다봤다.



이날 3세트에 퇴장을 당했던 박삼용 KT&G 감독은 "심판의 경기 운영이 매끄럽지 않았다. 기준을 갖고 해야 하는데 똑같은 상황에 대해 우리는 반칙으로 잡고 상대팀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박 감독은 이날 1점밖에 올리지 못한 정도로 부진했던 백목화에 대해선 "한은지가 경기 감각이 좋지 않기 때문에 백목화를 4차전에도 기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