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무사 귀환’ 기원…가족·장병 한마음
입력 2010.04.11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한 실종자의 어머니는 해군 장병들에게 손수 밥을 해 먹였습니다.

아픔 속에서도 이렇게 서로, 위로를 나눴습니다.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실종자 가족 18명이 해군 부대 법당을 찾았습니다.

아들과 남편을 위한 기도는 어느새 뜨거운 눈물이 됐습니다.

주지 스님은 실종장병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부르며 귀환을 축원했습니다.

법회에 참가한 해군 장병과 일반 신도들 역시 실종 장병들을 볼 수 있기를 한마음으로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홍성기( 해군 제2함대 병장) : "모두 해군 장병들이 기도하고 기원하고 있으니까. 꼭 다시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오늘 법회에는 실종된 김선호 상병의 어머니가 직접 만든 음식을 공양한 후 일반 장병들에 나눠 줘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습니다.

<인터뷰> 김선호 상병 어머니 : “다 아들 같아서요. 모든 수병들이 다 아들 같아서 제가 또 여기 떠나면 해주고 싶어도 못해주잖아요. 그런 마음으로 한 거예요”

오늘 하루 해군 홈페이지와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천안함 실종 장병들의 무사 귀환과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위로와 격려의 글들이 넘쳐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무사 귀환’ 기원…가족·장병 한마음
    • 입력 2010-04-11 21:53:07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한 실종자의 어머니는 해군 장병들에게 손수 밥을 해 먹였습니다.

아픔 속에서도 이렇게 서로, 위로를 나눴습니다.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실종자 가족 18명이 해군 부대 법당을 찾았습니다.

아들과 남편을 위한 기도는 어느새 뜨거운 눈물이 됐습니다.

주지 스님은 실종장병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부르며 귀환을 축원했습니다.

법회에 참가한 해군 장병과 일반 신도들 역시 실종 장병들을 볼 수 있기를 한마음으로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홍성기( 해군 제2함대 병장) : "모두 해군 장병들이 기도하고 기원하고 있으니까. 꼭 다시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오늘 법회에는 실종된 김선호 상병의 어머니가 직접 만든 음식을 공양한 후 일반 장병들에 나눠 줘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습니다.

<인터뷰> 김선호 상병 어머니 : “다 아들 같아서요. 모든 수병들이 다 아들 같아서 제가 또 여기 떠나면 해주고 싶어도 못해주잖아요. 그런 마음으로 한 거예요”

오늘 하루 해군 홈페이지와 주요 포털사이트에는 천안함 실종 장병들의 무사 귀환과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위로와 격려의 글들이 넘쳐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