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국방장관 “안보 차원의 중대 사태로 인식”
입력 2010.04.17 (07:36) 수정 2010.04.17 (10: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외부폭발로 잠정 결론이 내려지면서 정부의 대응도 변화하고 있습니다.

김태영 국방장관은 이번 사건을 '안보차원의 중대사태'로 규정한다는 정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태영 국방장관은 대 국민 담화문을 통해 이번 사태를 '국가 안보 차원의 중대사태'로 규정한다는 공식적인 정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김태영(국방부 장관) : "우리 정부와 군은 이번 사건을 국가안보차원의 중대한 사태로 인식하는 한편 사태 수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현 정부 들어 ▲현장 지휘관의 작전 권한을 강화하고 ▲NLL에서의 작전예규를 보완해 전투태세를 확립하는 등 국가 안보태세를 재정비해왔는데도 불의의 상황을 맞게 돼 당혹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태가 안보차원의 외부 요인에 의해 발생됐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그동안 신중하던 입장에서 변화를 보여 주목됩니다.

김 장관은 또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명명백백하게 밝힐 것이며 후속조치도 명확하고 단호하게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초 보고가 지연되고 일부 조치가 미흡해 국민 불신과 의혹을 초래해 송구스럽다는 점도 밝혔습니다.

<녹취> 김태영(국방부 장관) : "군 기강을 재정비하는 등 군이 거듭나는 기회로 삼을 것입니다."

김 장관은 실종 장병을 구하지 못해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희생 장병들에게 최고의 예우를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 국방장관 “안보 차원의 중대 사태로 인식”
    • 입력 2010-04-17 07:36:42
    • 수정2010-04-17 10:55:2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외부폭발로 잠정 결론이 내려지면서 정부의 대응도 변화하고 있습니다.

김태영 국방장관은 이번 사건을 '안보차원의 중대사태'로 규정한다는 정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태영 국방장관은 대 국민 담화문을 통해 이번 사태를 '국가 안보 차원의 중대사태'로 규정한다는 공식적인 정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김태영(국방부 장관) : "우리 정부와 군은 이번 사건을 국가안보차원의 중대한 사태로 인식하는 한편 사태 수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현 정부 들어 ▲현장 지휘관의 작전 권한을 강화하고 ▲NLL에서의 작전예규를 보완해 전투태세를 확립하는 등 국가 안보태세를 재정비해왔는데도 불의의 상황을 맞게 돼 당혹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태가 안보차원의 외부 요인에 의해 발생됐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그동안 신중하던 입장에서 변화를 보여 주목됩니다.

김 장관은 또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명명백백하게 밝힐 것이며 후속조치도 명확하고 단호하게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초 보고가 지연되고 일부 조치가 미흡해 국민 불신과 의혹을 초래해 송구스럽다는 점도 밝혔습니다.

<녹취> 김태영(국방부 장관) : "군 기강을 재정비하는 등 군이 거듭나는 기회로 삼을 것입니다."

김 장관은 실종 장병을 구하지 못해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희생 장병들에게 최고의 예우를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