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09-2010 프로배구
박삼용 감독 “죽을 때까지 못 잊을 것”
입력 2010.04.17 (17:16) 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KT&G에 5년 만에 우승컵을 안긴 박삼용(42) 감독이 "지도자로서 첫 우승의 기쁨을 죽을 때까지 못 잊을 것 같다"며 감격스러워했다.

박 감독은 17일 끝난 프로배구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현대건설을 3-0으로 격파하고 시리즈 전적 4승2패로 우승을 확정한 뒤 "지도자로서 늦게, 좋은 선수들 덕분에 운 좋게 우승했다"면서 자신을 정상의 반열에 오르도록 도움을 준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현역 때 실업배구 고려증권에서 활약하며 숱하게 우승의 짜릿한 맛을 누렸던 박 감독이지만 사령탑으로서는 첫 경험이었던 덕분인지 인터뷰 내내 상기된 얼굴이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선수, 지도자를 통틀어 우승을 얼마만에 해보나.
▲2008년 KT&G를 이끌고 여름 코보컵에서 우승했다. 하지만 정규 대회가 아닌 '반쪽짜리' 대회라 지금과 의미는 많이 다르다.

고려증권에서 뛰던 실업배구 1995-1996 슈퍼리그 시즌 이후 우승은 16년 만인 것 같다. 1999년 GS칼텍스에서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고 2005년부터 GS칼텍스 지휘봉을 잡고 감독 6년차를 맞았는데 우승은 처음이다.

--이번 챔피언결정전에서 분수령을 꼽는다면.
▲4차전 2세트에서 현대건설에 유효블로킹을 허용하면서 반격 기회를 계속 내줬는데 장소연이 계속 쫓아가면서 블로킹을 2차례 정도 해주면서 상대 기가 꺾인 것 같다.

2승1패로 앞섰던 상대팀은 '이제 우승에 근접했다'는 느낌이었겠지만 우리는 4차전을 지면 우승컵을 내줄 수 있는 상황이었기에 최선을 다했고 그 경기에서 이기면서 전체적인 기세가 우리 쪽으로 넘어온 것 같다.

4차전에서 이기면서 상대 예봉을 꺾었다고 본다. 세터도 공격수도 많이 흔들었다고 판단한다.

우리 팀은 몬타뇨가 공격에서 절대적인 힘을 발휘했고 세터 김사니와 가교 노릇을 잘해준 장소연이 있어 끈끈하게 단합할 수 있었고 코트에서 힘이 발휘된 것 같다.

--5년 만에 우승했는데 KT&G의 발전 가능성을 본다면.
▲부담된 경기에서 이기면서 선수들에게 큰 자산으로 남을 것으로 본다.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들의 영입 경쟁이 팀마다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도 임명옥, 김사니, 김세영 등이 FA 대상이다. 이들을 뺏기지 않고 얼마나 팀에 남겨두느냐도 앞으로 위해 중요하다.

또 후보 선수도 절실한 형편이라 아직 팀의 미래에 대해서는 뭐라 말하기 어렵다.

--한 시즌을 치르면서 어려운 점이 있었다면.
▲몬타뇨와 김세영이 각각 빠졌던 1라운드에서 전패를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예상외로 선수들이 조화를 이뤄 잘 넘어갈 수 있었다.

다만 4라운드부터 포지션에 변화를 줬는데 잘 이뤄지지 않았고 5라운드를 끝내면서 선수들에게 포지션 변화만이 우리가 챔피언으로 가는 길이라고 설득했다.(박 감독은 몬타뇨의 공격력을 살리고 리시브를 강화하는 새 수비포메이션을 시도했다)

선수들이 잘 따라줬고 6라운드 현대건설과 첫 경기를 이기면서부터 잘 풀려 여기까지 왔다. 플레이오프에서 또 떨어지지 않고자 승부수를 던질 수밖에 없는 시점이었다.

--지도자로 첫 우승을 한 소감은.
▲감독 6년째를 맞는데 여전히 부족하다. 그 부족한 부분을 선수들이 메워줬다. 지도자로서 늦게 우승을 했지만 좋은 선수들 덕분에 운 좋게 우승했다.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경험이다.

--감독으로 어려웠던 순간이 있다면.
▲2008년 KT&G 감독으로 부임했을 때 선수와 감독이 '따로 논다'는 기분을 지울 수 없었다. 사람의 말을 잘 이해하려면 '스펀지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내 얘기가 '잘 튕겨져 나간다'는 느낌을 받았다.

선수도 나 또한 실망스러웠는데 될 수 있으면 책을 보면서 심리적인 안정을 찾으려 노력했다.

--감독으로서 철학이 있다면.
▲30대에는 맹장, 40대 초반에는 용장, 그 이후에는 지장, 50~60대에는 덕장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다 될 수는 없다고 본다(웃음). 난 나이는 젊지만 가급적 덕장이 되려 노력했고 예전 지도자들의 모습을 되새겨 보려고 노력하고 있다.

한국 배구가 획일적이고 수동적인데 이들을 부드럽게 설득하고 깨우치려고 한다. 방향을 제시하는 지도자가 되려고 한다.
  • 박삼용 감독 “죽을 때까지 못 잊을 것”
    • 입력 2010-04-17 17:16:12
    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KT&G에 5년 만에 우승컵을 안긴 박삼용(42) 감독이 "지도자로서 첫 우승의 기쁨을 죽을 때까지 못 잊을 것 같다"며 감격스러워했다.

박 감독은 17일 끝난 프로배구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현대건설을 3-0으로 격파하고 시리즈 전적 4승2패로 우승을 확정한 뒤 "지도자로서 늦게, 좋은 선수들 덕분에 운 좋게 우승했다"면서 자신을 정상의 반열에 오르도록 도움을 준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현역 때 실업배구 고려증권에서 활약하며 숱하게 우승의 짜릿한 맛을 누렸던 박 감독이지만 사령탑으로서는 첫 경험이었던 덕분인지 인터뷰 내내 상기된 얼굴이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선수, 지도자를 통틀어 우승을 얼마만에 해보나.
▲2008년 KT&G를 이끌고 여름 코보컵에서 우승했다. 하지만 정규 대회가 아닌 '반쪽짜리' 대회라 지금과 의미는 많이 다르다.

고려증권에서 뛰던 실업배구 1995-1996 슈퍼리그 시즌 이후 우승은 16년 만인 것 같다. 1999년 GS칼텍스에서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고 2005년부터 GS칼텍스 지휘봉을 잡고 감독 6년차를 맞았는데 우승은 처음이다.

--이번 챔피언결정전에서 분수령을 꼽는다면.
▲4차전 2세트에서 현대건설에 유효블로킹을 허용하면서 반격 기회를 계속 내줬는데 장소연이 계속 쫓아가면서 블로킹을 2차례 정도 해주면서 상대 기가 꺾인 것 같다.

2승1패로 앞섰던 상대팀은 '이제 우승에 근접했다'는 느낌이었겠지만 우리는 4차전을 지면 우승컵을 내줄 수 있는 상황이었기에 최선을 다했고 그 경기에서 이기면서 전체적인 기세가 우리 쪽으로 넘어온 것 같다.

4차전에서 이기면서 상대 예봉을 꺾었다고 본다. 세터도 공격수도 많이 흔들었다고 판단한다.

우리 팀은 몬타뇨가 공격에서 절대적인 힘을 발휘했고 세터 김사니와 가교 노릇을 잘해준 장소연이 있어 끈끈하게 단합할 수 있었고 코트에서 힘이 발휘된 것 같다.

--5년 만에 우승했는데 KT&G의 발전 가능성을 본다면.
▲부담된 경기에서 이기면서 선수들에게 큰 자산으로 남을 것으로 본다.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들의 영입 경쟁이 팀마다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도 임명옥, 김사니, 김세영 등이 FA 대상이다. 이들을 뺏기지 않고 얼마나 팀에 남겨두느냐도 앞으로 위해 중요하다.

또 후보 선수도 절실한 형편이라 아직 팀의 미래에 대해서는 뭐라 말하기 어렵다.

--한 시즌을 치르면서 어려운 점이 있었다면.
▲몬타뇨와 김세영이 각각 빠졌던 1라운드에서 전패를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예상외로 선수들이 조화를 이뤄 잘 넘어갈 수 있었다.

다만 4라운드부터 포지션에 변화를 줬는데 잘 이뤄지지 않았고 5라운드를 끝내면서 선수들에게 포지션 변화만이 우리가 챔피언으로 가는 길이라고 설득했다.(박 감독은 몬타뇨의 공격력을 살리고 리시브를 강화하는 새 수비포메이션을 시도했다)

선수들이 잘 따라줬고 6라운드 현대건설과 첫 경기를 이기면서부터 잘 풀려 여기까지 왔다. 플레이오프에서 또 떨어지지 않고자 승부수를 던질 수밖에 없는 시점이었다.

--지도자로 첫 우승을 한 소감은.
▲감독 6년째를 맞는데 여전히 부족하다. 그 부족한 부분을 선수들이 메워줬다. 지도자로서 늦게 우승을 했지만 좋은 선수들 덕분에 운 좋게 우승했다.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경험이다.

--감독으로 어려웠던 순간이 있다면.
▲2008년 KT&G 감독으로 부임했을 때 선수와 감독이 '따로 논다'는 기분을 지울 수 없었다. 사람의 말을 잘 이해하려면 '스펀지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내 얘기가 '잘 튕겨져 나간다'는 느낌을 받았다.

선수도 나 또한 실망스러웠는데 될 수 있으면 책을 보면서 심리적인 안정을 찾으려 노력했다.

--감독으로서 철학이 있다면.
▲30대에는 맹장, 40대 초반에는 용장, 그 이후에는 지장, 50~60대에는 덕장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다 될 수는 없다고 본다(웃음). 난 나이는 젊지만 가급적 덕장이 되려 노력했고 예전 지도자들의 모습을 되새겨 보려고 노력하고 있다.

한국 배구가 획일적이고 수동적인데 이들을 부드럽게 설득하고 깨우치려고 한다. 방향을 제시하는 지도자가 되려고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