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정부, 중국에 ‘금강산 관광’ 자제 요청
입력 2010.05.18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우리 정부가 중국 측에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하는 서신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실상 금강산 관광을 자제해 달라는 요청이 담겨 있습니다.

조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북한측의 금강산 관광 지구내 우리측 자산에 대한 전격적인 몰수 조치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중국측에 공식적인 협조 서신을 보낸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11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보낸 서신으로 수신처는 중국 정부의 관광담당 부처인 국가 여유국, 유 장관은 서신에서 남북간 관광사업 추진배경과 현 사태 발생 경위를 설명하고, 남북간에 정당하게 체결된 사업자간 계약을 북측이 일방적으로 위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향후 중국측이 북한과 관광 문제를 협의할 때 남북간에 분쟁이 진행중인 내금강과 외금강, 해금강 지역 등 금강산 관광지구는 포함하지 않을 것을 요청했습니다.

사실상 중국 측에 금강산 관광 자제를 요청한 것입니다.

<녹취> 노일식 (문화부 관광정책과장) : "중국이 단체 관광객을 올해부터 다시 (금강산에) 보내는 것을 시작하고 있기 때문에 금강산 우리측 지역에 대해서는 포함하지 않도록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천안함 사태 등 한반도를 둘러싸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금강산 관광'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요청에 중국 측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조성훈입니다.
  • 정부, 중국에 ‘금강산 관광’ 자제 요청
    • 입력 2010-05-18 22:13:01
    뉴스 9
<앵커 멘트>

최근 우리 정부가 중국 측에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하는 서신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실상 금강산 관광을 자제해 달라는 요청이 담겨 있습니다.

조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북한측의 금강산 관광 지구내 우리측 자산에 대한 전격적인 몰수 조치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중국측에 공식적인 협조 서신을 보낸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11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보낸 서신으로 수신처는 중국 정부의 관광담당 부처인 국가 여유국, 유 장관은 서신에서 남북간 관광사업 추진배경과 현 사태 발생 경위를 설명하고, 남북간에 정당하게 체결된 사업자간 계약을 북측이 일방적으로 위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향후 중국측이 북한과 관광 문제를 협의할 때 남북간에 분쟁이 진행중인 내금강과 외금강, 해금강 지역 등 금강산 관광지구는 포함하지 않을 것을 요청했습니다.

사실상 중국 측에 금강산 관광 자제를 요청한 것입니다.

<녹취> 노일식 (문화부 관광정책과장) : "중국이 단체 관광객을 올해부터 다시 (금강산에) 보내는 것을 시작하고 있기 때문에 금강산 우리측 지역에 대해서는 포함하지 않도록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천안함 사태 등 한반도를 둘러싸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금강산 관광'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요청에 중국 측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조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