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나로호 2차 발사!
나로호 재발사 오후 5시 1분으로 확정
입력 2010.06.10 (09:06) 수정 2010.06.10 (13:39) IT·과학
오늘 오후 재시도하는 나로호 2차 발사 시각이 5시 1분으로 최종 확정됐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 편경범 대변인은 오늘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는 기상 조건이 발사에 적합하고 어제 발생한 소화장비 오작동에 대한 조치도 모두 끝났다며 오늘 오후 5시 1분 나로호 2차 발사를 다시 시도한다고 밝혔습니다.

편 대변인은 궤도에 오른 과학기술위성 2호가 우주 물체들과의 충돌 가능성을 피하기 위해서는 오후 5시 1분부터 40분 동안만 발사가 가능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부터 나로우주센터에서는 연료와 산화제를 충전하기 위한 준비 작업 등이 시작됐으며, 안전을 위해 발사대 주변의 인력들이 모두 철수했습니다.

발사예정 시각 2시간 전인 오후 3시 1분부터는 연료인 케로신과 산화제인 액체산소 충전이 시작됩니다.

이어 발사 15분 전부터 자동 카운트다운에 들어가 발사 3.8초 전에 1단 엔진이 점화되고 추력이 142톤에 도달하면 나로호는 이륙하게 됩니다.
  • 나로호 재발사 오후 5시 1분으로 확정
    • 입력 2010-06-10 09:06:39
    • 수정2010-06-10 13:39:59
    IT·과학
오늘 오후 재시도하는 나로호 2차 발사 시각이 5시 1분으로 최종 확정됐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 편경범 대변인은 오늘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는 기상 조건이 발사에 적합하고 어제 발생한 소화장비 오작동에 대한 조치도 모두 끝났다며 오늘 오후 5시 1분 나로호 2차 발사를 다시 시도한다고 밝혔습니다.

편 대변인은 궤도에 오른 과학기술위성 2호가 우주 물체들과의 충돌 가능성을 피하기 위해서는 오후 5시 1분부터 40분 동안만 발사가 가능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부터 나로우주센터에서는 연료와 산화제를 충전하기 위한 준비 작업 등이 시작됐으며, 안전을 위해 발사대 주변의 인력들이 모두 철수했습니다.

발사예정 시각 2시간 전인 오후 3시 1분부터는 연료인 케로신과 산화제인 액체산소 충전이 시작됩니다.

이어 발사 15분 전부터 자동 카운트다운에 들어가 발사 3.8초 전에 1단 엔진이 점화되고 추력이 142톤에 도달하면 나로호는 이륙하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