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나로호 2차 발사!
나로호 발사 137초 만에 폭발 추락…또 실패
입력 2010.06.10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 호 발사가 또, 실패했습니다.

이륙 137초 만에 폭발해 추락했습니다.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후 5시 1분, 엄청난 화염과 연기 속에 나로호가 하늘로 솟구치기 시작합니다.

길이 33미터, 무게 140톤의 육중한 몸은 이내 속도를 내며 55초 만에 음속을 돌파합니다.

우주를 향해 힘차게 내달리던 나로호,

하지만 발사된 지 137초, 고도 70km를 지나는 순간 갑자기 엔진에서 나오는 화염이 붉게 변하더니 섬광이 번쩍이며 폭발합니다.. 그순간 통신도 두절됐습니다

그리고 추가 폭발, 이어 고도가 점점 낮아지고 엔진 화염까지 사라지며 추락했습니다.

<녹취> 안병만(교과부 장관) : "그 시간에 나로호는 1단 연소구간에서 비행중 폭발했을 것으로 판단합니다."

한국과 러시아 연구진은 나로호 세부 비행 상태를 분석하는 한편, 공동 조사단을 구성해 원인을 찾을 계획입니다.

지난해 절반의 성공에 이어 두번째 도전, 하지만 폭발이라는 예상치 못한 문제에 부딪치면서 우주 강국의 꿈은 또 한 번 다음을 기약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나로호 발사 137초 만에 폭발 추락…또 실패
    • 입력 2010-06-10 21:58:23
    뉴스 9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 호 발사가 또, 실패했습니다.

이륙 137초 만에 폭발해 추락했습니다.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후 5시 1분, 엄청난 화염과 연기 속에 나로호가 하늘로 솟구치기 시작합니다.

길이 33미터, 무게 140톤의 육중한 몸은 이내 속도를 내며 55초 만에 음속을 돌파합니다.

우주를 향해 힘차게 내달리던 나로호,

하지만 발사된 지 137초, 고도 70km를 지나는 순간 갑자기 엔진에서 나오는 화염이 붉게 변하더니 섬광이 번쩍이며 폭발합니다.. 그순간 통신도 두절됐습니다

그리고 추가 폭발, 이어 고도가 점점 낮아지고 엔진 화염까지 사라지며 추락했습니다.

<녹취> 안병만(교과부 장관) : "그 시간에 나로호는 1단 연소구간에서 비행중 폭발했을 것으로 판단합니다."

한국과 러시아 연구진은 나로호 세부 비행 상태를 분석하는 한편, 공동 조사단을 구성해 원인을 찾을 계획입니다.

지난해 절반의 성공에 이어 두번째 도전, 하지만 폭발이라는 예상치 못한 문제에 부딪치면서 우주 강국의 꿈은 또 한 번 다음을 기약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