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나로호 2차 발사!
1,2차 발사 비교…‘90여 초부터 달랐다’
입력 2010.06.10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렇다면 지난해 발사 때와는 어떤 차이가 있었는지, 화면으로 비교해 보겠습니다.

90초 전후를 눈여겨 보시죠.

계속해서 김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후 5시 1분, 천지를 뒤흔드는 굉음과 함께 나로호가 하늘로 솟구쳐 오릅니다.

지난해 1차 발사 시각과는 불과 1분 차이.

이륙한 지 4.5초 뒤, 지상 60미터 상공에서 북동쪽으로 5도가량 기울어져 비행하는 이른바 '회피기동'까지 두 로켓의 움직임이 똑같습니다.

수직으로 비행한 나로호는 발사 20여 초 만에 1킬로미터 상공에 올라섰고, 54초 뒤엔 음속을 돌파하며 굉음을 뿜어냅니다.

하지만, 90여 초가 지나 나로호가 시야를 완전히 벗어난 지난해 1차 발사 때와 달리, 이번에 쏘아 올린 로켓은 지난해보다 구름이 더 짙은 날씨에도 좀체 시야를 떠날 줄 모르더니, 발사 137초가 되자 급기야 공중에서 폭발하고 맙니다.

그리곤 아래로 곤두박질칩니다.

지난해 1차 때는 발사 3분 35초가 지난 뒤에 위성 덮개인 페어링 하나가 분리되지 않아 우주 미아가 된 나로호.

하지만, 이번엔 아예 우주 공간으로 뻗어나가 보지도 못한 채 폭발과 함께 그대로 추락해 더 뼈아픈 실패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1,2차 발사 비교…‘90여 초부터 달랐다’
    • 입력 2010-06-10 21:58:27
    뉴스 9
<앵커 멘트>

그렇다면 지난해 발사 때와는 어떤 차이가 있었는지, 화면으로 비교해 보겠습니다.

90초 전후를 눈여겨 보시죠.

계속해서 김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후 5시 1분, 천지를 뒤흔드는 굉음과 함께 나로호가 하늘로 솟구쳐 오릅니다.

지난해 1차 발사 시각과는 불과 1분 차이.

이륙한 지 4.5초 뒤, 지상 60미터 상공에서 북동쪽으로 5도가량 기울어져 비행하는 이른바 '회피기동'까지 두 로켓의 움직임이 똑같습니다.

수직으로 비행한 나로호는 발사 20여 초 만에 1킬로미터 상공에 올라섰고, 54초 뒤엔 음속을 돌파하며 굉음을 뿜어냅니다.

하지만, 90여 초가 지나 나로호가 시야를 완전히 벗어난 지난해 1차 발사 때와 달리, 이번에 쏘아 올린 로켓은 지난해보다 구름이 더 짙은 날씨에도 좀체 시야를 떠날 줄 모르더니, 발사 137초가 되자 급기야 공중에서 폭발하고 맙니다.

그리곤 아래로 곤두박질칩니다.

지난해 1차 때는 발사 3분 35초가 지난 뒤에 위성 덮개인 페어링 하나가 분리되지 않아 우주 미아가 된 나로호.

하지만, 이번엔 아예 우주 공간으로 뻗어나가 보지도 못한 채 폭발과 함께 그대로 추락해 더 뼈아픈 실패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