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통가 “16강 마케팅, 꿈은 이루어진다”
입력 2010.06.19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나이지리아를 꺾고 16강에 오르기를 바라는 마음, 온 국민이 마찬가지겠죠?

이런 염원이 식품업계나 유통가에선 축구 마케팅 경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지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졌지만 괜찮습니다.

나이지리아전이 남았고 원정 첫 16강 진출은 불가능한 일이 아닙니다.

이 같은 염원을 담은 16강 기원 한정판 먹을거리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빵집을 점령한 축구장.

각종 빵들의 장식코드는 축구공,

박지성 선수가 좋아하는 담백한 빵은 인기 1순윕니다.

<인터뷰>권재현: "여기 보면 축구공 모양이 있어서 일단 되게 재밌고요, 맛도 좀 더 있는 것 같은 느낌이네요."

아이스크림으로 만든 축구공과 축구를 사랑하는 귀여운 초콜릿 곰은 먹기 아까울 지경입니다.

<인터뷰>식품업체 관계자: "고객들이 월드컵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서 이 제품을 기획. 저희도 작으나마 16강 진출을 기원하고자 이 제품을 기획했습니다."

간단한 한 끼 식사인 삼각 김밥에도, 그럴싸한 편의점 도시락 속에도 축구 대표팀의 얼굴들이 담겼습니다.

월드컵 개막과 함께 백화점에 입사한 신입사원들이 16강에 대한 간절한 마음을 담아 고객들을 맞이합니다.

<인터뷰>백화점 신입사원: "저희 신입사원들의 열정과 패기를 우리 태극전사들에게 보낼 수 있다면 분명히 16강 진출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온 국민의 16강 진출 염원만큼 기업들의 16강 마케팅도 더욱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 유통가 “16강 마케팅, 꿈은 이루어진다”
    • 입력 2010-06-19 21:44:45
    뉴스 9
<앵커멘트>

나이지리아를 꺾고 16강에 오르기를 바라는 마음, 온 국민이 마찬가지겠죠?

이런 염원이 식품업계나 유통가에선 축구 마케팅 경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지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졌지만 괜찮습니다.

나이지리아전이 남았고 원정 첫 16강 진출은 불가능한 일이 아닙니다.

이 같은 염원을 담은 16강 기원 한정판 먹을거리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빵집을 점령한 축구장.

각종 빵들의 장식코드는 축구공,

박지성 선수가 좋아하는 담백한 빵은 인기 1순윕니다.

<인터뷰>권재현: "여기 보면 축구공 모양이 있어서 일단 되게 재밌고요, 맛도 좀 더 있는 것 같은 느낌이네요."

아이스크림으로 만든 축구공과 축구를 사랑하는 귀여운 초콜릿 곰은 먹기 아까울 지경입니다.

<인터뷰>식품업체 관계자: "고객들이 월드컵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서 이 제품을 기획. 저희도 작으나마 16강 진출을 기원하고자 이 제품을 기획했습니다."

간단한 한 끼 식사인 삼각 김밥에도, 그럴싸한 편의점 도시락 속에도 축구 대표팀의 얼굴들이 담겼습니다.

월드컵 개막과 함께 백화점에 입사한 신입사원들이 16강에 대한 간절한 마음을 담아 고객들을 맞이합니다.

<인터뷰>백화점 신입사원: "저희 신입사원들의 열정과 패기를 우리 태극전사들에게 보낼 수 있다면 분명히 16강 진출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온 국민의 16강 진출 염원만큼 기업들의 16강 마케팅도 더욱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