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온종일 ‘월드컵’ 이야기 꽃…“내친 김에 8강 가자!”
입력 2010.06.23 (22:18) 수정 2010.06.23 (22:26) 뉴스 9
<앵커 멘트>



 모처럼  온 국민이 하나가 된  오늘, 대한민국은 참, 행복했습니다.



내친김에  8강으로 가자, 온통 월드컵  이야기로  꽃을 피웠습니다,



송명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16강 진출이 확정되던 새벽,



전국은 함성으로 뒤덮였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날이 밝아와도, 감격에 겨운 시민들은 한동안 거리를 떠나지 못합니다.



<인터뷰>김정훈(경기도 시흥시) : "심장이 터질 것 같았구요, 우리나라 꼭 골 넣어서 16강 갈 수 있을거라 전 믿었습니다"



내친 김에 8강, 아니 4강까지...



꿈은 꼭 이뤄질 것이란 희망을 담아, 태극 전사들에게 다시 한 번 격려와 응원을 보냅니다.



<인터뷰>이가현(경기도 고양시) : "우리나라 4강 갈 수 있습니다. 화이팅"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



밤샌 발걸음이 이상하게 하늘로 날듯이 가볍습니다.



<인터뷰>이상언(경기도 성남시 태평동) : "회사앞 찜질방에서 샤워하고 옷 갈아입은 다음에 회사로 출근할 예정입니다. 하루종일 오늘 골넣었던 생각, 토요일 경기 생각하면 피곤할 새가 없을 것 같습니다."



일과를 시작해도 경기 모습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습니다.



틈만 나면 짜릿했던 장면을 보고 또 봅니다.



16강 진출을 기념해 사장님이 낸 점심도 승리의 기쁨을 더합니다.



<인터뷰>이형원 : "16강 진출해서 기분좋고 사장님이 밥까지 사서 더 좋습니다"



밀려오는 졸음을 쫓기위해 잠시 일손을 놓지만, 쉬는 시간에도 화제는 온통 월드컵뿐입니다.



<인터뷰>황규성 : "아침에 미팅하면서도 축구얘기로 시작했고 졌으면 피곤했겠지만 결과가 좋아서 피곤한 줄도 모르겠다"



벅찬 함성으로 연 새벽, 모두가 함께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 온종일 ‘월드컵’ 이야기 꽃…“내친 김에 8강 가자!”
    • 입력 2010-06-23 22:18:05
    • 수정2010-06-23 22:26:03
    뉴스 9
<앵커 멘트>



 모처럼  온 국민이 하나가 된  오늘, 대한민국은 참, 행복했습니다.



내친김에  8강으로 가자, 온통 월드컵  이야기로  꽃을 피웠습니다,



송명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16강 진출이 확정되던 새벽,



전국은 함성으로 뒤덮였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날이 밝아와도, 감격에 겨운 시민들은 한동안 거리를 떠나지 못합니다.



<인터뷰>김정훈(경기도 시흥시) : "심장이 터질 것 같았구요, 우리나라 꼭 골 넣어서 16강 갈 수 있을거라 전 믿었습니다"



내친 김에 8강, 아니 4강까지...



꿈은 꼭 이뤄질 것이란 희망을 담아, 태극 전사들에게 다시 한 번 격려와 응원을 보냅니다.



<인터뷰>이가현(경기도 고양시) : "우리나라 4강 갈 수 있습니다. 화이팅"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



밤샌 발걸음이 이상하게 하늘로 날듯이 가볍습니다.



<인터뷰>이상언(경기도 성남시 태평동) : "회사앞 찜질방에서 샤워하고 옷 갈아입은 다음에 회사로 출근할 예정입니다. 하루종일 오늘 골넣었던 생각, 토요일 경기 생각하면 피곤할 새가 없을 것 같습니다."



일과를 시작해도 경기 모습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습니다.



틈만 나면 짜릿했던 장면을 보고 또 봅니다.



16강 진출을 기념해 사장님이 낸 점심도 승리의 기쁨을 더합니다.



<인터뷰>이형원 : "16강 진출해서 기분좋고 사장님이 밥까지 사서 더 좋습니다"



밀려오는 졸음을 쫓기위해 잠시 일손을 놓지만, 쉬는 시간에도 화제는 온통 월드컵뿐입니다.



<인터뷰>황규성 : "아침에 미팅하면서도 축구얘기로 시작했고 졌으면 피곤했겠지만 결과가 좋아서 피곤한 줄도 모르겠다"



벅찬 함성으로 연 새벽, 모두가 함께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송명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