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용석 의원 ‘잠적’…여야, ‘성희롱’ 난타전
입력 2010.07.23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강용석 의원이 외부와의 연락을 끊고 잠적했습니다.

여, 야는 성희롱 난타전을 이어갔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 비하 발언 파문 속에 강용석 의원의 국회 사무실은 문을 닫았습니다.

마포의 지역 사무실도 비운채 자택에 머무르며 대책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아파트 경비아저씨:"의원님은 아까 차타고 나가시던데요..."

강 의원의 법률 대리인은 "학생들의 입장 표명이 경솔했으며, 비하 발언을 보도한 일간지와 법적 다툼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은 강 의원을 즉각 제명 처분했지만 민주당은 성희롱 논란을 빚은 고창군수를 두둔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조해진(한나라당 대변인):"민주당의 성의식, 그리고 성윤리의 수준이 어디인가를 보여주는 것이다"

민주당은 당장 국회 윤리특위를 열지 않는다면 한나라당의 제명 결정은 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노영민(민주당 대변인):"당 차원의 제명만 슬쩍 선언해 놓고 선거가 끝나면 흐지부지하려는 것이 아니냐"

정갑윤 국회 윤리특위 위원장은 재보궐 선거가 끝난 뒤에 강 의원에게 특위 출석을 요구해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강용석 의원 ‘잠적’…여야, ‘성희롱’ 난타전
    • 입력 2010-07-23 22:03:20
    뉴스 9
<앵커 멘트>

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강용석 의원이 외부와의 연락을 끊고 잠적했습니다.

여, 야는 성희롱 난타전을 이어갔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 비하 발언 파문 속에 강용석 의원의 국회 사무실은 문을 닫았습니다.

마포의 지역 사무실도 비운채 자택에 머무르며 대책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아파트 경비아저씨:"의원님은 아까 차타고 나가시던데요..."

강 의원의 법률 대리인은 "학생들의 입장 표명이 경솔했으며, 비하 발언을 보도한 일간지와 법적 다툼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은 강 의원을 즉각 제명 처분했지만 민주당은 성희롱 논란을 빚은 고창군수를 두둔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조해진(한나라당 대변인):"민주당의 성의식, 그리고 성윤리의 수준이 어디인가를 보여주는 것이다"

민주당은 당장 국회 윤리특위를 열지 않는다면 한나라당의 제명 결정은 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노영민(민주당 대변인):"당 차원의 제명만 슬쩍 선언해 놓고 선거가 끝나면 흐지부지하려는 것이 아니냐"

정갑윤 국회 윤리특위 위원장은 재보궐 선거가 끝난 뒤에 강 의원에게 특위 출석을 요구해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