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8·8 개각·인사청문회
야4당 원내대표 “부도덕 내정자 지명 철회해야”
입력 2010.08.17 (10:14) 수정 2010.08.17 (10:42) 정치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창조한국당 그리고 진보신당 등 4개 야당이 오는 20일부터 차례로 열리는 8.8개각 인사청문회에서 공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민주노동당 권영길 원내대표 등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만나 위장전입과 부동산 투기 등 부도덕한 행위가 확인된 내정자 전원에 대해 당사자의 즉각 사퇴와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천안함 유족 관련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은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해 대통령은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사법적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야 4당 원내대표는 또 대통령이 이같은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가능한 모든 대응에 전면적으로 나서 공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유선진당 권선택 원내대표는 오늘 회동에 참석 제안을 받았지만 불참했습니다.
  • 야4당 원내대표 “부도덕 내정자 지명 철회해야”
    • 입력 2010-08-17 10:14:14
    • 수정2010-08-17 10:42:41
    정치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창조한국당 그리고 진보신당 등 4개 야당이 오는 20일부터 차례로 열리는 8.8개각 인사청문회에서 공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민주노동당 권영길 원내대표 등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만나 위장전입과 부동산 투기 등 부도덕한 행위가 확인된 내정자 전원에 대해 당사자의 즉각 사퇴와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천안함 유족 관련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은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해 대통령은 즉각 지명을 철회하고 사법적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야 4당 원내대표는 또 대통령이 이같은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가능한 모든 대응에 전면적으로 나서 공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유선진당 권선택 원내대표는 오늘 회동에 참석 제안을 받았지만 불참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