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떼이면 어쩌나…” 근로자들 밀린 임금 속앓이
입력 2010.08.20 (07:13) 수정 2010.08.20 (07: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90억 원, 지난달 말 현재 부산 지역의 체불 임금 총액입니다.

이 속에는 만 명에 가까운 근로자들의 눈물이 녹아 있지만 체불임금을 받아낼 제도적 장치는 아직 마련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지방 고용 노동청에는 요즘 하루 30여 명의 근로자들이 밀린 임금 문제로 찾아옵니다.

관급 공사의 일용직 근로자였던 57살 김 모씨도 임금 150만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최근엔 밀린 임금을 받겠다고 이리저리 뛰어다니느라 일도 못했습니다.

<녹취> 김○○ (일용직 근로자): "그러니까 죽을 지경이죠.진짜 진짜 확 덮어쓰고 가서 같이 죽고 싶어요. 그런 심정일뿐이라"

김 씨 같은 일용직 근로자들은 어디 하소연할 곳조차 없습니다.

<녹취> 박○○ (일용직 근로자): "위에 있는 사람들은 피해보는 사람들이 없거든요. 자기들은 돈 다 줬다고 해버리니까 어디서 돈을 내놓을 데가 없잖아요. 우리만 못 받는 거죠."

이들처럼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부산 지역 근로자들은 모두 9천 7백여 명, 금액으로는 290억 원에 이릅니다.

하지만 사업주들은 줄 돈을 안 줘도 체불 금액의 2,30%에 불과한 벌금형에 처해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이재호 (부산지방고용노동청 근로감독관): "사법처리에 대해서 겁을 안 내는 사업주가 많기 때문에 처리하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여기에다 민사소송의 경우 절차도 복잡하고, 사업주가 돈이 없다고 버티면 속수무책이라 근로자들의 피해만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떼이면 어쩌나…” 근로자들 밀린 임금 속앓이
    • 입력 2010-08-20 07:13:50
    • 수정2010-08-20 07:39:4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290억 원, 지난달 말 현재 부산 지역의 체불 임금 총액입니다.

이 속에는 만 명에 가까운 근로자들의 눈물이 녹아 있지만 체불임금을 받아낼 제도적 장치는 아직 마련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지방 고용 노동청에는 요즘 하루 30여 명의 근로자들이 밀린 임금 문제로 찾아옵니다.

관급 공사의 일용직 근로자였던 57살 김 모씨도 임금 150만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최근엔 밀린 임금을 받겠다고 이리저리 뛰어다니느라 일도 못했습니다.

<녹취> 김○○ (일용직 근로자): "그러니까 죽을 지경이죠.진짜 진짜 확 덮어쓰고 가서 같이 죽고 싶어요. 그런 심정일뿐이라"

김 씨 같은 일용직 근로자들은 어디 하소연할 곳조차 없습니다.

<녹취> 박○○ (일용직 근로자): "위에 있는 사람들은 피해보는 사람들이 없거든요. 자기들은 돈 다 줬다고 해버리니까 어디서 돈을 내놓을 데가 없잖아요. 우리만 못 받는 거죠."

이들처럼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부산 지역 근로자들은 모두 9천 7백여 명, 금액으로는 290억 원에 이릅니다.

하지만 사업주들은 줄 돈을 안 줘도 체불 금액의 2,30%에 불과한 벌금형에 처해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이재호 (부산지방고용노동청 근로감독관): "사법처리에 대해서 겁을 안 내는 사업주가 많기 때문에 처리하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여기에다 민사소송의 경우 절차도 복잡하고, 사업주가 돈이 없다고 버티면 속수무책이라 근로자들의 피해만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