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8·8 개각·인사청문회
이현동 “직원 사퇴 압력은 일방적 주장”
입력 2010.08.26 (11:33) 수정 2010.08.26 (16:18) 정치
이현동 국세청장 후보자는 이른바 '한상률 게이트'에 연루된 안원구 전 국세청 국장에 대한 불법감찰, 사퇴 압력 의혹과 관련해 안 전 국장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현동 후보자는 오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고위공직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감찰 내용에 대해 관심을 표명한 것은 맞지만 감찰에 관여한 바 없다며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에 대해서도 당시 관행이었으며 세금을 탈루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오늘 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안 전 국장이 도곡동 땅의 실소유자가 이명박 대통령이라는 문건을 봤다는 발언을 해 파면된 것 아니냐며 안 전 국장을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이현동 후보자가 안 전 국장에 대한 감찰을 주도한 점 때문에 현 정부 들어 초고속 승진했다며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았습니다.

반면 한나라당 의원들은 안 전 국장은 비리 사건으로 구속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만큼 증인 출석은 맞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 이현동 “직원 사퇴 압력은 일방적 주장”
    • 입력 2010-08-26 11:33:53
    • 수정2010-08-26 16:18:58
    정치
이현동 국세청장 후보자는 이른바 '한상률 게이트'에 연루된 안원구 전 국세청 국장에 대한 불법감찰, 사퇴 압력 의혹과 관련해 안 전 국장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현동 후보자는 오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고위공직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감찰 내용에 대해 관심을 표명한 것은 맞지만 감찰에 관여한 바 없다며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에 대해서도 당시 관행이었으며 세금을 탈루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오늘 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안 전 국장이 도곡동 땅의 실소유자가 이명박 대통령이라는 문건을 봤다는 발언을 해 파면된 것 아니냐며 안 전 국장을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이현동 후보자가 안 전 국장에 대한 감찰을 주도한 점 때문에 현 정부 들어 초고속 승진했다며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았습니다.

반면 한나라당 의원들은 안 전 국장은 비리 사건으로 구속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만큼 증인 출석은 맞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