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8·8 개각·인사청문회
후임 총리 인선 착수…장관 5명 등 오늘 임명
입력 2010.08.30 (17:2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가 후임 총리 후보자 인선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자진 사퇴한 사람을 제외한 장관 후보자 5명과 경찰청장, 국세청장은 오늘 임명장을 받았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인사청문회를 마친 국무위원 후보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이재오 특임장관과 박재완 고용노동, 진수희 보건복지, 유정복 농림수산식품,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등 다섯 명입니다.



조현오 경찰청장과 이현동 국세청장도 함께 임명장을 받았습니다.



청와대는 원점으로 돌아간 후임 총리 인선 작업에도 착수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총리직은 오랜 기간 공석으로 둘 수 없다며, 적정 기준에 맞고 내각을 잘 이끌 사람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이 밝힌 국정 핵심 기조 ’공정한 사회’의 구현에 적합한 인사인지가 여부가 후임 총리 인선의 최대 기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3명의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낙마한 만큼 청문회를 무난히 통과할 수 있도록 도덕성 검증에도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대통령은 두 후보자가 사퇴한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식경제부는 현직 장관들을 당분간 유임하기로 했습니다.



두 부서는 현재 장관이 직무를 수행하는 만큼 서두르지 않고 적정한 시점에 인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후임 총리 인선 착수…장관 5명 등 오늘 임명
    • 입력 2010-08-30 17:24:37
    뉴스 5
<앵커 멘트>



청와대가 후임 총리 후보자 인선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자진 사퇴한 사람을 제외한 장관 후보자 5명과 경찰청장, 국세청장은 오늘 임명장을 받았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인사청문회를 마친 국무위원 후보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이재오 특임장관과 박재완 고용노동, 진수희 보건복지, 유정복 농림수산식품,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등 다섯 명입니다.



조현오 경찰청장과 이현동 국세청장도 함께 임명장을 받았습니다.



청와대는 원점으로 돌아간 후임 총리 인선 작업에도 착수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총리직은 오랜 기간 공석으로 둘 수 없다며, 적정 기준에 맞고 내각을 잘 이끌 사람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이 밝힌 국정 핵심 기조 ’공정한 사회’의 구현에 적합한 인사인지가 여부가 후임 총리 인선의 최대 기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3명의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낙마한 만큼 청문회를 무난히 통과할 수 있도록 도덕성 검증에도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대통령은 두 후보자가 사퇴한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식경제부는 현직 장관들을 당분간 유임하기로 했습니다.



두 부서는 현재 장관이 직무를 수행하는 만큼 서두르지 않고 적정한 시점에 인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