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8·8 개각·인사청문회
후임 총리 인선 착수…“공정한 사회 원칙”
입력 2010.08.31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가 김태호 총리 후보자 후임 인선에 착수했는데, 이명박 대통령이 밝힌 '공정한 사회' 원칙에 맞는 인사를 찾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식경제부 장관은 당분간 유임시키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김태호 총리 후보자 사퇴에 따른 후임 총리 인선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어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총리직은 오랜 기간 공석으로 둘 수 없다며, 적정 기준에 맞으면서 내각을 잘 이끌 사람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후임 총리의 최우선 기준은 이 대통령이 밝힌 핵심 국정 기조 '공정한 사회' 구현에 적합한 인사인지 여부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때문에 도덕성과 청렴성을 두루 갖춰 인사검증을 무난히 통과할 수 있는 인사가 후보군에 포함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후보군으론 호남 출신의 김황식 감사원장과 이석연 전 법제처장, '청빈'함으로 유명한 조무제 전 대법관, 김종인 전 보사부장관과 김진선 전 강원지사 등 여러 인사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어느 때보다 엄격한 검증작업을 거칠 것으로 보여 후임 총리 발표 시기는 추석을 넘길 수도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은 당분간 유임시키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두 부서는 현재 장관이 직무를 수행하고 있는 만큼 서두르지 않고 적정한 시점에 인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 대통령은 어제 이재오 특임, 박재완 고용노동, 진수희 보건복지, 유정복 농림수산식품,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등 국무위원 다섯 명과 조현오 경찰청장, 이현동 국세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후임 총리 인선 착수…“공정한 사회 원칙”
    • 입력 2010-08-31 07:09: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청와대가 김태호 총리 후보자 후임 인선에 착수했는데, 이명박 대통령이 밝힌 '공정한 사회' 원칙에 맞는 인사를 찾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식경제부 장관은 당분간 유임시키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김태호 총리 후보자 사퇴에 따른 후임 총리 인선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어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총리직은 오랜 기간 공석으로 둘 수 없다며, 적정 기준에 맞으면서 내각을 잘 이끌 사람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후임 총리의 최우선 기준은 이 대통령이 밝힌 핵심 국정 기조 '공정한 사회' 구현에 적합한 인사인지 여부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때문에 도덕성과 청렴성을 두루 갖춰 인사검증을 무난히 통과할 수 있는 인사가 후보군에 포함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후보군으론 호남 출신의 김황식 감사원장과 이석연 전 법제처장, '청빈'함으로 유명한 조무제 전 대법관, 김종인 전 보사부장관과 김진선 전 강원지사 등 여러 인사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어느 때보다 엄격한 검증작업을 거칠 것으로 보여 후임 총리 발표 시기는 추석을 넘길 수도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은 당분간 유임시키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두 부서는 현재 장관이 직무를 수행하고 있는 만큼 서두르지 않고 적정한 시점에 인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 대통령은 어제 이재오 특임, 박재완 고용노동, 진수희 보건복지, 유정복 농림수산식품,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등 국무위원 다섯 명과 조현오 경찰청장, 이현동 국세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