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전권 박탈’ 복싱계, 연맹 횡포 논란
입력 2010.09.13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한 아마추어 복싱연맹이 국제연맹의 이해하기 힘든 퇴출 결정으로 아시안게임 등 국제대회 출전이 어려워질 위기에 놓였습니다.



무슨 이유인지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제복싱연맹은 오늘 대한체육회에 공문을 보내 대한복싱연맹의 회원자격을 잠정 박탈한다고 통보했습니다.



대한복싱연맹이 새 회장과 새 집행부를 구성하라는 국제연맹의 지시를 따르지않았다는 게 이유입니다.



유재준 전 회장과 갈등을 빚어온 국제연맹은 지난해에도 횡포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국이 세계대회에 무자격 주치의를 파견했다는 이유만으로 유 전 회장에게 18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내리는가하면, 한국 선수들의 세계선수권 출전까지 금지시키려했습니다.



이번 퇴출 결정이 철회되지 않으면 우리나라는 11월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수 없습니다.



결국, 선수들만 볼모로 잡히는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입니다.



<인터뷰> 김승철(회장) : "권한대행 선수들이 피해를 보는 일만은 없어야된다는게 입장입니다."



수습에 나섰던 대한체육회도 미온적인 대처로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을 받고있습니다.



체육회는 내일 대한복싱연맹 이사회가 끝난 뒤에야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내놓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출전권 박탈’ 복싱계, 연맹 횡포 논란
    • 입력 2010-09-13 22:02:26
    뉴스 9
<앵커 멘트>



대한 아마추어 복싱연맹이 국제연맹의 이해하기 힘든 퇴출 결정으로 아시안게임 등 국제대회 출전이 어려워질 위기에 놓였습니다.



무슨 이유인지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제복싱연맹은 오늘 대한체육회에 공문을 보내 대한복싱연맹의 회원자격을 잠정 박탈한다고 통보했습니다.



대한복싱연맹이 새 회장과 새 집행부를 구성하라는 국제연맹의 지시를 따르지않았다는 게 이유입니다.



유재준 전 회장과 갈등을 빚어온 국제연맹은 지난해에도 횡포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국이 세계대회에 무자격 주치의를 파견했다는 이유만으로 유 전 회장에게 18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내리는가하면, 한국 선수들의 세계선수권 출전까지 금지시키려했습니다.



이번 퇴출 결정이 철회되지 않으면 우리나라는 11월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수 없습니다.



결국, 선수들만 볼모로 잡히는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입니다.



<인터뷰> 김승철(회장) : "권한대행 선수들이 피해를 보는 일만은 없어야된다는게 입장입니다."



수습에 나섰던 대한체육회도 미온적인 대처로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을 받고있습니다.



체육회는 내일 대한복싱연맹 이사회가 끝난 뒤에야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내놓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