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FIFA U-17 여자 월드컵
“태극소녀, U-17 여자월드컵의 별”
입력 2010.09.30 (10:08) 수정 2010.09.30 (10:10)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0 FIFA U-17 여자월드컵에서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린 태극소녀들을 이번 대회를 빛낸 '별(stars)'이라고 소개했다.



FIFA는 3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막을 내린 U-17 여자월드컵을 결산하면서 "이번 쇼의 스타는 단연 한국 선수들이다. 한국은 일본과 치른 짜릿한 결승전에서 정규시간에 6골을 주고받고 나서 승부차기 끝에 우승했다"고 밝혔다.



FIFA는 이어 "이번 대회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인 두 명의 선수는 골든볼과 골든부트를 차지한 한국의 스트라이커 여민지와 브론즈부트 및 실버볼의 주인공인 일본의 요코야마 구미다"며 "두 선수는 창조적인 골을 만들어 내면서 시상대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국과 북한, 일본 등 아시아국가 3팀이 4강에 오른 것에 대해서도 "아시아 팀들이 자신들의 경쟁력을 제대로 보여준 대회였다"며 "아시아 3국은 유소년 단계부터 강하고 짜임새 있는 계획을 설계했고 이번에 열매를 맺었다"고 설명했다.
  • “태극소녀, U-17 여자월드컵의 별”
    • 입력 2010-09-30 10:08:21
    • 수정2010-09-30 10:10:33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0 FIFA U-17 여자월드컵에서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린 태극소녀들을 이번 대회를 빛낸 '별(stars)'이라고 소개했다.



FIFA는 3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막을 내린 U-17 여자월드컵을 결산하면서 "이번 쇼의 스타는 단연 한국 선수들이다. 한국은 일본과 치른 짜릿한 결승전에서 정규시간에 6골을 주고받고 나서 승부차기 끝에 우승했다"고 밝혔다.



FIFA는 이어 "이번 대회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인 두 명의 선수는 골든볼과 골든부트를 차지한 한국의 스트라이커 여민지와 브론즈부트 및 실버볼의 주인공인 일본의 요코야마 구미다"며 "두 선수는 창조적인 골을 만들어 내면서 시상대에 올랐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국과 북한, 일본 등 아시아국가 3팀이 4강에 오른 것에 대해서도 "아시아 팀들이 자신들의 경쟁력을 제대로 보여준 대회였다"며 "아시아 3국은 유소년 단계부터 강하고 짜임새 있는 계획을 설계했고 이번에 열매를 맺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