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의회에 꽃핀 ‘태권도 사랑’
입력 2010.10.02 (07:59) 수정 2010.10.02 (16: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의회에서 전현직 의원 40 여명이 올해 팔순을 맞은 한국계 이민자를 위해 의회에서 잔치를 열었습니다.

45년간 미 의회에서 태권도를 전파해온 태권도의 대부 이준구 사범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워싱턴에서 최규식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미 하원 의원회관에서 성대한 잔치가 열렸습니다.

45년간 미 의회에서 태권도를 전파해 온 태권도 대부 준 리, 이준구 사범의 80번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서입니다.

미 의회 태권도 클럽이 마련한 행사장에는 리빙스턴 전 하원의장 등 그로부터 태권도를 전수받은 전현직 의원들이 대거 참석해 끈끈한 사제의 정을 과시했습니다.

이준구 사범은 격파시범과 팔굽혀 펴기를 선보이며 80순의 나이에도 변치않는 체력을 과시했습니다.

<인터뷰>멀로니 미 하원의원

지난 1965년부터 45년간 일주일에 세번, 새벽 6시에 일어나 의회에서 태권도 전수에 전념해온 이 사범은 태권도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이준구(태권도 사범)

그로부터 태권도를 배운 전현직 의원은 350명. 무하마드 알리, 브루스 리 등 유명인사들도 즐비합니다.

태권도를 향한 변치않는 그의 사랑은 미국정치의 중심 의회에서 그 빛을 발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美 의회에 꽃핀 ‘태권도 사랑’
    • 입력 2010-10-02 07:59:05
    • 수정2010-10-02 16:06: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 의회에서 전현직 의원 40 여명이 올해 팔순을 맞은 한국계 이민자를 위해 의회에서 잔치를 열었습니다.

45년간 미 의회에서 태권도를 전파해온 태권도의 대부 이준구 사범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워싱턴에서 최규식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미 하원 의원회관에서 성대한 잔치가 열렸습니다.

45년간 미 의회에서 태권도를 전파해 온 태권도 대부 준 리, 이준구 사범의 80번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서입니다.

미 의회 태권도 클럽이 마련한 행사장에는 리빙스턴 전 하원의장 등 그로부터 태권도를 전수받은 전현직 의원들이 대거 참석해 끈끈한 사제의 정을 과시했습니다.

이준구 사범은 격파시범과 팔굽혀 펴기를 선보이며 80순의 나이에도 변치않는 체력을 과시했습니다.

<인터뷰>멀로니 미 하원의원

지난 1965년부터 45년간 일주일에 세번, 새벽 6시에 일어나 의회에서 태권도 전수에 전념해온 이 사범은 태권도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이준구(태권도 사범)

그로부터 태권도를 배운 전현직 의원은 350명. 무하마드 알리, 브루스 리 등 유명인사들도 즐비합니다.

태권도를 향한 변치않는 그의 사랑은 미국정치의 중심 의회에서 그 빛을 발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