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_국정감사
9개 기관 대상 국감…4대강 사업 등 공방
입력 2010.10.13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는 오늘 경기도와 대한체육회 등 9개 기관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여야는 한강 유역 4대강 사업 등을 놓고 열띤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국토해양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선 여권 내 잠재적 대권 주자인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각종 개발 사업이 쟁점이 됐습니다.

여야는 먼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인 GTX 사업을 놓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한나라당은 국가 경제에 미치는 파급력이 큰 만큼, 국가 차원에서 GTX 사업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등 야당은 12조 원이 들어가는 대형 사업을 김문수 지사가 차기 대선을 의식해 무리하게 밀어부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후 경기도 국감에서는 4대강 사업이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야당은 4대강 사업으로 농작지가 줄고 팔당 상수원 수질이 나빠질 것이라며 사업 중단을 거듭 촉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맞서 여당은 수해 피해를 근본적으로 막기 위해선 4대강 사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야당의 공격을 차단할 계획입니다.

문방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감에서는 불공정성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는 국가대표 선발 기준 문제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또, 비인기 종목에 대한 부실한 지원과 선수관리 문제를 질타했습니다.

국회 외통위는, 주 남아공대사관과 인도네시아대사관에 대한 국감을 현지에서 진행합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9개 기관 대상 국감…4대강 사업 등 공방
    • 입력 2010-10-13 13:07:26
    뉴스 12
<앵커 멘트>

국회는 오늘 경기도와 대한체육회 등 9개 기관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여야는 한강 유역 4대강 사업 등을 놓고 열띤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국토해양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선 여권 내 잠재적 대권 주자인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각종 개발 사업이 쟁점이 됐습니다.

여야는 먼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인 GTX 사업을 놓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한나라당은 국가 경제에 미치는 파급력이 큰 만큼, 국가 차원에서 GTX 사업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등 야당은 12조 원이 들어가는 대형 사업을 김문수 지사가 차기 대선을 의식해 무리하게 밀어부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후 경기도 국감에서는 4대강 사업이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야당은 4대강 사업으로 농작지가 줄고 팔당 상수원 수질이 나빠질 것이라며 사업 중단을 거듭 촉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맞서 여당은 수해 피해를 근본적으로 막기 위해선 4대강 사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야당의 공격을 차단할 계획입니다.

문방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감에서는 불공정성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는 국가대표 선발 기준 문제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또, 비인기 종목에 대한 부실한 지원과 선수관리 문제를 질타했습니다.

국회 외통위는, 주 남아공대사관과 인도네시아대사관에 대한 국감을 현지에서 진행합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