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외 기적의 광산 구조 역사
입력 2010.10.13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칠흙같은 광산에 갇혀 있다 기적적으로 돌아온 사람들은 과거에도 있었습니다.

인간승리의 순간들, 김시원 기자가 돌아 봤습니다.


<리포트>

지난 1967년 늦여름, 온 국민의 눈은 충남 청양 구봉광산에 쏠려 있었습니다.

갱도 천장이 무너지면서 광부 36살 김창선 씨가 지하 125미터 깊이에 갇혔기 때문입니다.

김 씨는 다행히 대피소로 몸을 피했고, 보름여 만에 구조됐습니다.

김씨가 다시 살아난 순간 광산에 환호성이 일고 온세상 사람들은 깊은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당시 이례적으로 공군기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진 김 씨는, '인간 승리'의 주인공으로 떠올랐습니다.

<인터뷰> 김창선(80살) : "16일 간 있으면서 배고픈 건 말할 것도 없고 한 열흘 지나니까 모든 감각이 없어졌죠. 희망도 없었고..."

지난 2006년, 호주의 한 금광에서도 지하 천 미터에 갇혔던 광부 2명이 14일 만에 구조됐습니다.

안전모로 지하수를 받아먹고 쵸코바 하나로 생존한 이들은, 지난 8월 칠레의 광부들에게 서로 의지하고 여유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구조대원들이 광부를 구조해 나옵니다.

첫 번째 구조입니다.

올 4월, 최악의 침수 사고로 150여 명이 갇혔던 중국 산시성의 탄광에선 8일 동안 물로 가득찬 캄캄한 갱도에서 사투를 벌이던 110여 명이 한꺼번에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한계를 넘어선 인간의 삶에 대한 의지가 큰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국내외 기적의 광산 구조 역사
    • 입력 2010-10-13 22:08:03
    뉴스 9
<앵커 멘트>

칠흙같은 광산에 갇혀 있다 기적적으로 돌아온 사람들은 과거에도 있었습니다.

인간승리의 순간들, 김시원 기자가 돌아 봤습니다.


<리포트>

지난 1967년 늦여름, 온 국민의 눈은 충남 청양 구봉광산에 쏠려 있었습니다.

갱도 천장이 무너지면서 광부 36살 김창선 씨가 지하 125미터 깊이에 갇혔기 때문입니다.

김 씨는 다행히 대피소로 몸을 피했고, 보름여 만에 구조됐습니다.

김씨가 다시 살아난 순간 광산에 환호성이 일고 온세상 사람들은 깊은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당시 이례적으로 공군기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진 김 씨는, '인간 승리'의 주인공으로 떠올랐습니다.

<인터뷰> 김창선(80살) : "16일 간 있으면서 배고픈 건 말할 것도 없고 한 열흘 지나니까 모든 감각이 없어졌죠. 희망도 없었고..."

지난 2006년, 호주의 한 금광에서도 지하 천 미터에 갇혔던 광부 2명이 14일 만에 구조됐습니다.

안전모로 지하수를 받아먹고 쵸코바 하나로 생존한 이들은, 지난 8월 칠레의 광부들에게 서로 의지하고 여유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구조대원들이 광부를 구조해 나옵니다.

첫 번째 구조입니다.

올 4월, 최악의 침수 사고로 150여 명이 갇혔던 중국 산시성의 탄광에선 8일 동안 물로 가득찬 캄캄한 갱도에서 사투를 벌이던 110여 명이 한꺼번에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한계를 넘어선 인간의 삶에 대한 의지가 큰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