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C몽 “의사 권유로 치아 뽑은 것”
입력 2010.11.12 (08:06) 수정 2010.11.12 (17: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생니를 뽑아 병역 면제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가수 엠씨 몽이 어제 재판에 참석했습니다.



엠씨 몽은 병역 면제를 위해 일부러 치아를 뽑은 것이 아니라며 병역 기피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가수 엠씨몽, 신동현씨에 대한 공판에서 신씨는 "병역 면제를 받기 위해 치아를 뽑은 것이 아니"라며 병역법 위반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신씨는 치아 기능 점수 미달로 병역 면제를 받게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35번 치아를 뺐던 이유에 대해 "의사의 권유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은 치과 치료를 받던 중에 의사가 권유해 치아를 뺀 것인데, 병역 기피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어 억울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신 씨는 또, 공무원 시험 응시나 해외 출국 등을 이유로 여러 차례 입영을 연기했던 것과 관련해 "불법인지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전 소속사에서 알아서 한 일이라 적법하게 연기 신청을 했는 줄 알았다며, 불법인 줄 알았다면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재판에서 병역 기피 혐의를 모두 부인한 신 씨는 재판부의 판단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신동현(가수 MC몽) : "여러분의 결정을 기다릴테니, 재판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주십시오."



검찰 측은 신 씨의 입장이 검찰조사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고, "신 씨가 일부러 치아를 뺐다"고 폭로한 치과의사 정모 씨 등 증인 신문을 통해 신 씨의 혐의를 입증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MC몽 “의사 권유로 치아 뽑은 것”
    • 입력 2010-11-12 08:06:14
    • 수정2010-11-12 17:24: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생니를 뽑아 병역 면제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가수 엠씨 몽이 어제 재판에 참석했습니다.



엠씨 몽은 병역 면제를 위해 일부러 치아를 뽑은 것이 아니라며 병역 기피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가수 엠씨몽, 신동현씨에 대한 공판에서 신씨는 "병역 면제를 받기 위해 치아를 뽑은 것이 아니"라며 병역법 위반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신씨는 치아 기능 점수 미달로 병역 면제를 받게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35번 치아를 뺐던 이유에 대해 "의사의 권유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은 치과 치료를 받던 중에 의사가 권유해 치아를 뺀 것인데, 병역 기피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어 억울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신 씨는 또, 공무원 시험 응시나 해외 출국 등을 이유로 여러 차례 입영을 연기했던 것과 관련해 "불법인지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전 소속사에서 알아서 한 일이라 적법하게 연기 신청을 했는 줄 알았다며, 불법인 줄 알았다면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재판에서 병역 기피 혐의를 모두 부인한 신 씨는 재판부의 판단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신동현(가수 MC몽) : "여러분의 결정을 기다릴테니, 재판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주십시오."



검찰 측은 신 씨의 입장이 검찰조사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보고, "신 씨가 일부러 치아를 뺐다"고 폭로한 치과의사 정모 씨 등 증인 신문을 통해 신 씨의 혐의를 입증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