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박태환, 명예회복 ‘금빛 역영’ 이상무!
입력 2010.11.13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태환은 내일부터 명예회복의 레이스를 펼칩니다.



첫 경기는 아시아 랭킹 1위인 자유형 200m입니다.



광저우에서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태환이 취재가 차단된 보조 수영장에서 마지막 출격준비를 마쳤습니다.



중국과 일본 선수들이 붐비는 주 수영장을 피해 몸을 푼 뒤, 마이클 볼 코치와 보조 풀에서 레이스 전략을 구상했습니다.



첫 레이스인 자유형 200m에서 현재 아시아 랭킹 1위로 우승후보지만 긴장의 끊을 놓치 않기 위해섭니다.



레인 배정도 긍정적입니다.



마지막 4조 레인으로 장린과 쑨양은 물론 최대 라이벌인 일본의 마츠다 경기를 모두 본 뒤 레이스를 조절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인터뷰> 박태환:"1년을 준비했다! 지켜봐달라!!"



1년 전 로마의 충격! 그리고 1년간의 노력 끝에 팬 팩에서 부활한 박태환은 결전의 시간 앞에 섰습니다.



터치패드를 찍는 순간까지 불과 1분 40여 초.



박태환이 지난 1년간 준비한 명예회복 드라마가 바로 내일 첫선을 보입니다.



광저우에서 KBS뉴스 김완수입니다.
  • 박태환, 명예회복 ‘금빛 역영’ 이상무!
    • 입력 2010-11-13 21:51:00
    뉴스 9
<앵커 멘트>



박태환은 내일부터 명예회복의 레이스를 펼칩니다.



첫 경기는 아시아 랭킹 1위인 자유형 200m입니다.



광저우에서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태환이 취재가 차단된 보조 수영장에서 마지막 출격준비를 마쳤습니다.



중국과 일본 선수들이 붐비는 주 수영장을 피해 몸을 푼 뒤, 마이클 볼 코치와 보조 풀에서 레이스 전략을 구상했습니다.



첫 레이스인 자유형 200m에서 현재 아시아 랭킹 1위로 우승후보지만 긴장의 끊을 놓치 않기 위해섭니다.



레인 배정도 긍정적입니다.



마지막 4조 레인으로 장린과 쑨양은 물론 최대 라이벌인 일본의 마츠다 경기를 모두 본 뒤 레이스를 조절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인터뷰> 박태환:"1년을 준비했다! 지켜봐달라!!"



1년 전 로마의 충격! 그리고 1년간의 노력 끝에 팬 팩에서 부활한 박태환은 결전의 시간 앞에 섰습니다.



터치패드를 찍는 순간까지 불과 1분 40여 초.



박태환이 지난 1년간 준비한 명예회복 드라마가 바로 내일 첫선을 보입니다.



광저우에서 KBS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