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연평도에 포격
日 NHK, 정규방송 중단하고 속보 전해
입력 2010.11.23 (17:26)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과 중국을 비롯해 외신들도 북한의 포탄 발사 소식을 신속하게 전하고 있습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이진성 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예, 북한의 서해 연평도 포격에 대해 NHK 등 일본 언론들은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긴급 속보를 전하고 있습니다.



NHK는 오늘 오후 3시30분쯤 긴급 뉴스 속보를 통해 "북한이 포탄 수십발을 발사해 연평도에 떨어졌으며 한국측도 대응 포격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남북간 경비정의 해상 총격전은 과거에 몇차례 있었으나 북한이 육지를 향해 공격을 한 것을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하면서 한국군의 해상 훈련에 반발해 북한이 포격을 벌인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중국 신화통신과 cctv 등도 관련사실을 신속하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중국 cctv는 kbs 등 한국 언론의 관련 속보가 보도된 직후인 한국시각 3시 20분 한국언론 보도와 국방부 발표를 인용해 연평도에 포탄 수십 발이 떨어졌다고 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한국시각 오후 3시 16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첫 소식을 전했습니다.



중국정부도 조금전 정례 브리핑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레이 대변인은 ’북한이 연평도를 향해 포 사격을 한 것은 한반도 안정을 해치는 행위아니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 "유관 보도를 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이타르타스 등 러시아 언론들도 오늘 북한의 연평도 포격 소식을 일제히 보도하고 나섰습니다.



미 CNN 방송도 북한군의 포격 소식을 속보로 신속하게 보도하면서 수시로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고 AP와 AFP 통신 등 주요 외신들도 포격 소식을 신속히 타전했습니다.



외신들은 이번 포격이 북한이 새로운 우라늄 농축 시설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발생했음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 日 NHK, 정규방송 중단하고 속보 전해
    • 입력 2010-11-23 17:26:07
    속보
<앵커 멘트>



일본과 중국을 비롯해 외신들도 북한의 포탄 발사 소식을 신속하게 전하고 있습니다.



국제부 연결합니다. 이진성 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예, 북한의 서해 연평도 포격에 대해 NHK 등 일본 언론들은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긴급 속보를 전하고 있습니다.



NHK는 오늘 오후 3시30분쯤 긴급 뉴스 속보를 통해 "북한이 포탄 수십발을 발사해 연평도에 떨어졌으며 한국측도 대응 포격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남북간 경비정의 해상 총격전은 과거에 몇차례 있었으나 북한이 육지를 향해 공격을 한 것을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하면서 한국군의 해상 훈련에 반발해 북한이 포격을 벌인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중국 신화통신과 cctv 등도 관련사실을 신속하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중국 cctv는 kbs 등 한국 언론의 관련 속보가 보도된 직후인 한국시각 3시 20분 한국언론 보도와 국방부 발표를 인용해 연평도에 포탄 수십 발이 떨어졌다고 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한국시각 오후 3시 16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첫 소식을 전했습니다.



중국정부도 조금전 정례 브리핑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레이 대변인은 ’북한이 연평도를 향해 포 사격을 한 것은 한반도 안정을 해치는 행위아니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 "유관 보도를 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이타르타스 등 러시아 언론들도 오늘 북한의 연평도 포격 소식을 일제히 보도하고 나섰습니다.



미 CNN 방송도 북한군의 포격 소식을 속보로 신속하게 보도하면서 수시로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고 AP와 AFP 통신 등 주요 외신들도 포격 소식을 신속히 타전했습니다.



외신들은 이번 포격이 북한이 새로운 우라늄 농축 시설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발생했음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