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연평도에 포격
무자비·무차별 포격 순간 KBS 단독 포착
입력 2010.11.23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은 말 그대로 무자비했습니다.

민간인 지역까지 무차별적으로 포탄들이 떨어졌는데요.

공포스러웠던 폭발 순간을 KBS가 단독 포착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무차별 포격에 면사무소 직원들이 대피를 시작합니다.

직원 3명이 건물 뒤쪽으로 이동하는 순간, 엄청난 폭발이 일어납니다.

카메라가 흔들릴 정도의 충격입니다.

폭발과 함께 희뿌연 연기가 하늘을 뒤덮습니다.

놀란 직원들은 얼른 자리를 피합니다.

면사무소 건물에서도 사람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모두 고개를 숙인 채 대피소로 뛰어갑니다.

담을 뛰어넘는 모습은 당시의 절박했던 상황을 생생히 전해줍니다.

연이은 폭격 소리에 놀란 직원은 면사무소 정문 기둥 뒤에 숨어서 안절부절 못합니다.

해변의 주거 지역도 북한의 포격 대상이었습니다.

산기슭에 포탄이 떨어지더니 주택가에서도 또다시 폭발이 일어납니다.

많은 주민들이 살고 있는 곳이어서 큰 피해가 예상되는 폭발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무자비·무차별 포격 순간 KBS 단독 포착
    • 입력 2010-11-23 22:22:20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은 말 그대로 무자비했습니다.

민간인 지역까지 무차별적으로 포탄들이 떨어졌는데요.

공포스러웠던 폭발 순간을 KBS가 단독 포착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무차별 포격에 면사무소 직원들이 대피를 시작합니다.

직원 3명이 건물 뒤쪽으로 이동하는 순간, 엄청난 폭발이 일어납니다.

카메라가 흔들릴 정도의 충격입니다.

폭발과 함께 희뿌연 연기가 하늘을 뒤덮습니다.

놀란 직원들은 얼른 자리를 피합니다.

면사무소 건물에서도 사람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모두 고개를 숙인 채 대피소로 뛰어갑니다.

담을 뛰어넘는 모습은 당시의 절박했던 상황을 생생히 전해줍니다.

연이은 폭격 소리에 놀란 직원은 면사무소 정문 기둥 뒤에 숨어서 안절부절 못합니다.

해변의 주거 지역도 북한의 포격 대상이었습니다.

산기슭에 포탄이 떨어지더니 주택가에서도 또다시 폭발이 일어납니다.

많은 주민들이 살고 있는 곳이어서 큰 피해가 예상되는 폭발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