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정순옥, 사상 첫 멀리뛰기 금메달
입력 2010.11.23 (22:22) 수정 2010.11.23 (23: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대회 육상 첫 금메달이 나왔습니다.



여자 멀리뛰기에 나선 정순옥은 여자 육상 도약 사상 국제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수확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순옥의 파워 넘치는 도움닫기입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스피드를 최대한 살려 하늘 위로 날아오릅니다.







발 구름판을 밟은 위치도 최고였습니다.



4차 시기 기록 6미터 53센티 미터.



단숨에 1위로 올라섰습니다.



정순옥은 환하게 웃었습니다.



마지막 6차 시기가 끝나고 우승이 확정되자, 정순옥은 태극기를 둘러메고 트랙위를 뛰어다녔습니다.



<인터뷰> 정순옥(여자 멀리뛰기 금메달) : "엄마 아빠 사랑하구요. 금메달 따면 시집보내준다고 했는데, 시집보내주세요!"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화려하게 날아오른 정순옥은 내년 대구 세계육상 선수권대회 결선 진출의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사격의 김민지는 여자 서킷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모두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근대 5종에서는 은메달 한 개, 동메달 한 개를 수확했고, 펜싱은 마지막 날 단체전에서 동메달 두 개를 추가했습니다.



남자럭비는 중국에 21대 14 역전승을 거두고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광저우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정순옥, 사상 첫 멀리뛰기 금메달
    • 입력 2010-11-23 22:22:49
    • 수정2010-11-23 23:21:45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대회 육상 첫 금메달이 나왔습니다.



여자 멀리뛰기에 나선 정순옥은 여자 육상 도약 사상 국제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수확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순옥의 파워 넘치는 도움닫기입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스피드를 최대한 살려 하늘 위로 날아오릅니다.







발 구름판을 밟은 위치도 최고였습니다.



4차 시기 기록 6미터 53센티 미터.



단숨에 1위로 올라섰습니다.



정순옥은 환하게 웃었습니다.



마지막 6차 시기가 끝나고 우승이 확정되자, 정순옥은 태극기를 둘러메고 트랙위를 뛰어다녔습니다.



<인터뷰> 정순옥(여자 멀리뛰기 금메달) : "엄마 아빠 사랑하구요. 금메달 따면 시집보내준다고 했는데, 시집보내주세요!"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화려하게 날아오른 정순옥은 내년 대구 세계육상 선수권대회 결선 진출의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사격의 김민지는 여자 서킷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모두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근대 5종에서는 은메달 한 개, 동메달 한 개를 수확했고, 펜싱은 마지막 날 단체전에서 동메달 두 개를 추가했습니다.



남자럭비는 중국에 21대 14 역전승을 거두고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광저우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