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 연평도에 포격
전사자 합동 분향소 마련…1계급씩 특진
입력 2010.11.24 (05:26) 수정 2019.12.10 (18:03)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하거나 부상한 해병대 장병들이 경기도 성남의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국군수도병원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성모 기자!

전사자 합동분향소가 마련됐다구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이곳 국군수도통합병원 장례식장에는 자정쯤 고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의 합동분향소가 차려졌습니다.

서 하사와 문 일병은 전사자로 처리돼 각각 병장과 이등병에서 1계급씩 특진했습니다.

현재 분향소에는 서 하사와 문 일병의 부모를 대신해 삼촌과 큰어머니 등 친척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두 전사자의 부모는 아들을 잃은 슬픔에 실신하는 등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하사의 유족은 군이 사인을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며, 장례 절차 협의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아직 정식 조문은 받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어제 저녁 헬기를 통해 병원에 도착한 중상자 6명 등 부상자 15명은 의료진의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부상자 가족들도 병원을 찾아 초조하게 경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다른 부상 장병 1명은 다친 정도가 가벼워 연평도 현지 부대에 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국군수도통합병원에서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전사자 합동 분향소 마련…1계급씩 특진
    • 입력 2010-11-24 05:26:55
    • 수정2019-12-10 18:03:23
    속보
<앵커멘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하거나 부상한 해병대 장병들이 경기도 성남의 국군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국군수도병원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성모 기자!

전사자 합동분향소가 마련됐다구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이곳 국군수도통합병원 장례식장에는 자정쯤 고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의 합동분향소가 차려졌습니다.

서 하사와 문 일병은 전사자로 처리돼 각각 병장과 이등병에서 1계급씩 특진했습니다.

현재 분향소에는 서 하사와 문 일병의 부모를 대신해 삼촌과 큰어머니 등 친척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두 전사자의 부모는 아들을 잃은 슬픔에 실신하는 등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하사의 유족은 군이 사인을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며, 장례 절차 협의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아직 정식 조문은 받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어제 저녁 헬기를 통해 병원에 도착한 중상자 6명 등 부상자 15명은 의료진의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부상자 가족들도 병원을 찾아 초조하게 경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다른 부상 장병 1명은 다친 정도가 가벼워 연평도 현지 부대에 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국군수도통합병원에서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