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 연평도에 포격
한미 국방, 공조 다짐…‘워치콘’ 한단계 격상
입력 2010.11.24 (07:29) 수정 2010.11.24 (15: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 국방장관이 오늘 새벽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의도적 도발로 규정했습니다.

대북 감시태세도 한 단계 격상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기현 기자, 한미 국방장관 통화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오늘 새벽 게이츠 미 국방장관과 전화통화에서 현재 상황을 공유하고 앞으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하고 준비된 의도적 도발로 규정했습니다.

김태영 국방장관과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오늘 0시부터 20분 동안 전화통화를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전화통화에서 우리 측 대응 사격은 북한의 도발에 따른 자위권 차원에서 조치였다는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게이츠 장관은 미국의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하고 앞으로 긴밀한 협의를 통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고 국방부는 전했습니다.

양 장관은 또 미국의 정보자산을 포함해 현재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공고히 해나가기로 하고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제와 확전을 방지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미 군 당국은 북한군의 해안포 도발 직후 대북감시태세인 '워치콘'을 3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격상한 상탭니다.

군 당국은 이미 국지전 경계 태세의 최고 단계인 진돗개 하나를 서해 5도 지역에 발령한 상태로, 현재 가능한 모든 전력을 동원해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아직 상황이 종료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작전 사령관급 지휘관을 비롯한 각군 주요 간부들이 모두 정해진 위치에서 대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한미 국방, 공조 다짐…‘워치콘’ 한단계 격상
    • 입력 2010-11-24 07:29:32
    • 수정2010-11-24 15:36:52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미 국방장관이 오늘 새벽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의도적 도발로 규정했습니다.

대북 감시태세도 한 단계 격상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기현 기자, 한미 국방장관 통화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오늘 새벽 게이츠 미 국방장관과 전화통화에서 현재 상황을 공유하고 앞으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하고 준비된 의도적 도발로 규정했습니다.

김태영 국방장관과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오늘 0시부터 20분 동안 전화통화를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전화통화에서 우리 측 대응 사격은 북한의 도발에 따른 자위권 차원에서 조치였다는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게이츠 장관은 미국의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하고 앞으로 긴밀한 협의를 통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고 국방부는 전했습니다.

양 장관은 또 미국의 정보자산을 포함해 현재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공고히 해나가기로 하고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제와 확전을 방지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미 군 당국은 북한군의 해안포 도발 직후 대북감시태세인 '워치콘'을 3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격상한 상탭니다.

군 당국은 이미 국지전 경계 태세의 최고 단계인 진돗개 하나를 서해 5도 지역에 발령한 상태로, 현재 가능한 모든 전력을 동원해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아직 상황이 종료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작전 사령관급 지휘관을 비롯한 각군 주요 간부들이 모두 정해진 위치에서 대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