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 연평도에 포격
일부 지역 쌀·라면 사재기 현상
입력 2010.11.24 (09:43) 연합뉴스
23일 북한의 연평도 무력도발 직후 인천과 경기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쌀ㆍ라면ㆍ생수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수퍼마켓 전국 점포에서 23일 하루 동안 라면과 생수 매출이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 각각 44.2%, 31.1% 증가했다.

또 즉석식품 매출은 17.4%, 통조림은 10.8% 늘었다.

이런 현상은 연평도와 가까운 인천 지역에서 두드러졌다.

인천지역 14개 점포에서는 라면 58.5%, 생수 59.2%, 통조림 27.8%, 즉석식품 24.4%의 매출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송도점에서는 봉지라면 매출이 전주 대비 107.4%, 생수는 77.2%까지 오르며 지역 주민들의 불안한 마음을 반영했다.

고양, 파주, 의정부, 포천 등 경기 북부 지역 점포에서도 라면 53.1%, 생수 42.7% 매출이 올랐다.

반면 영남지역은 라면 49.9%, 생수 21.4%로, 수도권보다는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김상식 GS수퍼마켓 송도점장은 "평소에는 라면을 박스 단위로 사가는 고객이 많지 않은데 어제는 많은 고객들이 한 두 박스의 라면과 생수를 구입해 갔다"고 말했다.
  • 일부 지역 쌀·라면 사재기 현상
    • 입력 2010-11-24 09:43:03
    연합뉴스
23일 북한의 연평도 무력도발 직후 인천과 경기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쌀ㆍ라면ㆍ생수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수퍼마켓 전국 점포에서 23일 하루 동안 라면과 생수 매출이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 각각 44.2%, 31.1% 증가했다.

또 즉석식품 매출은 17.4%, 통조림은 10.8% 늘었다.

이런 현상은 연평도와 가까운 인천 지역에서 두드러졌다.

인천지역 14개 점포에서는 라면 58.5%, 생수 59.2%, 통조림 27.8%, 즉석식품 24.4%의 매출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송도점에서는 봉지라면 매출이 전주 대비 107.4%, 생수는 77.2%까지 오르며 지역 주민들의 불안한 마음을 반영했다.

고양, 파주, 의정부, 포천 등 경기 북부 지역 점포에서도 라면 53.1%, 생수 42.7% 매출이 올랐다.

반면 영남지역은 라면 49.9%, 생수 21.4%로, 수도권보다는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김상식 GS수퍼마켓 송도점장은 "평소에는 라면을 박스 단위로 사가는 고객이 많지 않은데 어제는 많은 고객들이 한 두 박스의 라면과 생수를 구입해 갔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