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 연평도에 포격
“北 방사포 쏜 것 같다” 여야 軍 대응 질타
입력 2010.11.24 (22:3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만큼은 여야가 한목소리로 군의 대응을 강도 높게 질타했습니다.

북한이 어떤 무기를 썼는지 왜 좀 더 강하게 대응하지 않았는지 국방장관은 해명에 나섰습니다.

이민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한 무기는 포탄이 흩어지는 방사포라고 김태영 국방장관이 밝혔습니다.

민간인도 노렸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김태영(국방부 장관) : "방사포 특성이 굉장히 광범위하게 흩어지는게 있기에 일부러 그렇게 하지 않았냐고 판단할 수 있다."

전투기가 출동하고도 폭격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추궁이 잇따랐습니다.

<녹취> 김학송(한나라당 의원) : "F15를 통해 폭격을 했어야지. 왜 안했나?"

<녹취> 서종표(민주당 의원) : "2차 때는 항공기로 공격하던지 해야되는데..."

<녹취> 김태영(장관) : "공군력을 동원하는 것은 과도한 전쟁 확대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에..."

정부의 초기 대응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습니다.

<녹취> 유승민(한나라당 의원) : "확전되는 걸 두려워하니까 이렇게 밖에 못한 거 아닌가."

<녹취> 박상천(민주당 의원) : "현장에서 상황이 벌어지는 때가 아니면 추가 무력 대응 불가능하다."

<녹취> 송영선(미래희망연대 의원) : "북한의 폭격 예상 못해서 도발이라 하나. 예상 못했다면 군대 없어져야 한다."

김 장관은 북한이 도발할 걸 명확히 생각하지 못했던 것이 불찰이라며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北 방사포 쏜 것 같다” 여야 軍 대응 질타
    • 입력 2010-11-24 22:36:36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만큼은 여야가 한목소리로 군의 대응을 강도 높게 질타했습니다.

북한이 어떤 무기를 썼는지 왜 좀 더 강하게 대응하지 않았는지 국방장관은 해명에 나섰습니다.

이민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한 무기는 포탄이 흩어지는 방사포라고 김태영 국방장관이 밝혔습니다.

민간인도 노렸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김태영(국방부 장관) : "방사포 특성이 굉장히 광범위하게 흩어지는게 있기에 일부러 그렇게 하지 않았냐고 판단할 수 있다."

전투기가 출동하고도 폭격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추궁이 잇따랐습니다.

<녹취> 김학송(한나라당 의원) : "F15를 통해 폭격을 했어야지. 왜 안했나?"

<녹취> 서종표(민주당 의원) : "2차 때는 항공기로 공격하던지 해야되는데..."

<녹취> 김태영(장관) : "공군력을 동원하는 것은 과도한 전쟁 확대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에..."

정부의 초기 대응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습니다.

<녹취> 유승민(한나라당 의원) : "확전되는 걸 두려워하니까 이렇게 밖에 못한 거 아닌가."

<녹취> 박상천(민주당 의원) : "현장에서 상황이 벌어지는 때가 아니면 추가 무력 대응 불가능하다."

<녹취> 송영선(미래희망연대 의원) : "북한의 폭격 예상 못해서 도발이라 하나. 예상 못했다면 군대 없어져야 한다."

김 장관은 북한이 도발할 걸 명확히 생각하지 못했던 것이 불찰이라며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