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나금융, 내일 ‘외환은행 인수’ 계약 체결
입력 2010.11.24 (22: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하나금융지주가 내일 외환은행을 인수하는 본계약을 체결합니다.

인수 후 통합작업은 만만찮을 듯 싶습니다.

박일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나금융지주 김승유 회장이 오늘 이사회 직후 런던으로 출국했습니다.

우리 시각으로 내일 론스타와 외환은행 인수 본계약을 체결하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김승유(하나금융지주 회장) : "싸인하러 가는 거니까 다 됐다고 보면 됩니다.(이사회에서는 어떻게?) 별다른 이의 없이 만장일치로 통과됐습니다."

인수 가격은 4조 7천억 원 안팎.

론스타가 갖고 있는 외환은행 지분 51.02%인 약 3억 3천만 주의 시장 가격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어주는 조건입니다.

하나금융의 외환은행 인수는 금융감독당국의 승인을 거쳐 빠르면 내년 1~2월쯤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때까지 인수 자금 마련도 문제지만 어떻게 통합을 하느냐는 더 큰 과제입니다.

외환은행의 노조는 물론 부행장급까지 나서 하나금융의 인수를 적극 반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병건(동부증권 금융팀장) : "시너지 효과가 언젠가 실현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충분한 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그것이 현실화되는 과정은 생각보다 오래 걸릴 가능성이 큽니다."

자산 200조 원의 하나금융지주가 외환은행을 인수하게 되면 신한을 제치고 우리와 KB금융지주에 이어 3위로 떠오르게 됩니다.

국내 금융권이 규모가 비슷한 4강 체제로 바뀌면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 하나금융, 내일 ‘외환은행 인수’ 계약 체결
    • 입력 2010-11-24 22:37:13
    뉴스 9
<앵커 멘트>

하나금융지주가 내일 외환은행을 인수하는 본계약을 체결합니다.

인수 후 통합작업은 만만찮을 듯 싶습니다.

박일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나금융지주 김승유 회장이 오늘 이사회 직후 런던으로 출국했습니다.

우리 시각으로 내일 론스타와 외환은행 인수 본계약을 체결하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김승유(하나금융지주 회장) : "싸인하러 가는 거니까 다 됐다고 보면 됩니다.(이사회에서는 어떻게?) 별다른 이의 없이 만장일치로 통과됐습니다."

인수 가격은 4조 7천억 원 안팎.

론스타가 갖고 있는 외환은행 지분 51.02%인 약 3억 3천만 주의 시장 가격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어주는 조건입니다.

하나금융의 외환은행 인수는 금융감독당국의 승인을 거쳐 빠르면 내년 1~2월쯤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때까지 인수 자금 마련도 문제지만 어떻게 통합을 하느냐는 더 큰 과제입니다.

외환은행의 노조는 물론 부행장급까지 나서 하나금융의 인수를 적극 반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병건(동부증권 금융팀장) : "시너지 효과가 언젠가 실현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충분한 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그것이 현실화되는 과정은 생각보다 오래 걸릴 가능성이 큽니다."

자산 200조 원의 하나금융지주가 외환은행을 인수하게 되면 신한을 제치고 우리와 KB금융지주에 이어 3위로 떠오르게 됩니다.

국내 금융권이 규모가 비슷한 4강 체제로 바뀌면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