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비·난관 잇따랐던 ‘한미FTA 3년’
입력 2010.12.05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 FTA는 지난 2007년 타결됐지만 추가협상까지 마무리되는 데는 3년이 더 걸렸습니다.

결과 발표를 놓고 미국의 외교적 결례 논란까지 불거졌던 그간의 협상 과정, 김태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06년부터 숱한 찬반 논란속에 워싱턴과 서울, 시애틀, 제주 등을 오가면서 8차례 협상이 이어졌던 한미 FTA,

2007년 4월 마침내 타결됩니다.

하지만, 두달 뒤 미국의 수정안 제의에 따라 다시 협상을 했고, 2008년에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촛불시위가 일어나는 등 좀처럼 진전을 보지 못합니다.

이런 가운데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자동차 분야 등의 쟁점이 해결돼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말을 꺼냈고, 결국 두 나라는 다시 협상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이후 수차례 접촉 끝에 G20 정상회담 때 최종 합의를 시도했지만 타결에 이르지 못했고, 결국 이번에 매듭을 지었습니다.

하지만 결과가 공개되는 과정은 깔끔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미국 정부가 협상 결과를 동시에 발표하기로 한 당초 약속을 어기면서 외교적 결례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실제 김종훈 본부장은 인천공항에 들어오기 전까지는 미국이 합의문 내용을 미리 발표했다는 사실조차 몰랐습니다.

<녹취> 김종훈(통상교섭본부장): "이게 어디 서류죠?" ("이게 미국 USTR(무역대표부) 홈페이지에 올라가 있는 겁니다. 오늘 공개한 내용입니다.")

<녹취> 김종훈(통상교섭본부장): "이게, 몇 페이지, 몇 페이지나 되죠?"

미국의 사전 발표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던 김종훈 본부장은 오늘은 미국이 이해를 해 달라고 전해왔다면서,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 고비·난관 잇따랐던 ‘한미FTA 3년’
    • 입력 2010-12-05 22:02:33
    뉴스 9
<앵커 멘트>

한미 FTA는 지난 2007년 타결됐지만 추가협상까지 마무리되는 데는 3년이 더 걸렸습니다.

결과 발표를 놓고 미국의 외교적 결례 논란까지 불거졌던 그간의 협상 과정, 김태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06년부터 숱한 찬반 논란속에 워싱턴과 서울, 시애틀, 제주 등을 오가면서 8차례 협상이 이어졌던 한미 FTA,

2007년 4월 마침내 타결됩니다.

하지만, 두달 뒤 미국의 수정안 제의에 따라 다시 협상을 했고, 2008년에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촛불시위가 일어나는 등 좀처럼 진전을 보지 못합니다.

이런 가운데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자동차 분야 등의 쟁점이 해결돼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말을 꺼냈고, 결국 두 나라는 다시 협상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이후 수차례 접촉 끝에 G20 정상회담 때 최종 합의를 시도했지만 타결에 이르지 못했고, 결국 이번에 매듭을 지었습니다.

하지만 결과가 공개되는 과정은 깔끔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미국 정부가 협상 결과를 동시에 발표하기로 한 당초 약속을 어기면서 외교적 결례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실제 김종훈 본부장은 인천공항에 들어오기 전까지는 미국이 합의문 내용을 미리 발표했다는 사실조차 몰랐습니다.

<녹취> 김종훈(통상교섭본부장): "이게 어디 서류죠?" ("이게 미국 USTR(무역대표부) 홈페이지에 올라가 있는 겁니다. 오늘 공개한 내용입니다.")

<녹취> 김종훈(통상교섭본부장): "이게, 몇 페이지, 몇 페이지나 되죠?"

미국의 사전 발표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던 김종훈 본부장은 오늘은 미국이 이해를 해 달라고 전해왔다면서,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