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약국서 ‘가짜 비아그라’ 판매 무더기 적발
입력 2010.12.14 (08:3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심장마비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가 서울 시내 약국에서 버젓이 팔려왔습니다.

단지 돈 때문에 양심을 판 약사들은 2천 원짜리 가짜를 정품 가격과 똑같은 2만 원에 팔아 무려 10배의 폭리를 취했습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가 암암리에 유통되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의 한 시장.

처방전 없이 발기부전 치료제를 찾자, 수입약품 판매상은 중국산 가짜를 구해준다고 말합니다.

<녹취> 시장 상인 (음성변조) : " 3개? 구해 놓을 테니까 좀 있다 와."

이렇게 은밀하게 유통되는 줄 알았던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가 약국에서도 버젓이 팔리고 있었습니다.

71살 고모 씨 등 약사 15명은 지난 2년 동안 처방전 없이 가짜 비아그라 등 중국산 발기부전 치료제를 팔아왔습니다.

<녹취> 가짜 발기부전치료제 판매 약사 : "(중국에서) 들여온거를 그냥 산거지. 중국에서 나온 사람(보따리상)인지 뭔지 싸니까 산 거지"

이들은 단돈 2천 원에 가짜 제품을 구입해 정품과 같은 2만 원에 판매하면서, 무려 10배의 폭리를 취했습니다.

지자체의 정기조사가 있었지만, 대부분 서류조사로 끝나기 때문에 가짜 판매를 적발해낼 수 없었습니다.

<녹취>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판매 약사 : "그게(조사) 뭐 만날 하나요? 조사기간이 아니었기 때문에 제가.."

해외에서는 사망한 경우도 4건이나 보고될 정도로 부작용이 심각한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돈벌이에 급급한 일부 약사들에게 국민 건강은 뒷전이었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 약국서 ‘가짜 비아그라’ 판매 무더기 적발
    • 입력 2010-12-14 08:35: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심장마비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가 서울 시내 약국에서 버젓이 팔려왔습니다.

단지 돈 때문에 양심을 판 약사들은 2천 원짜리 가짜를 정품 가격과 똑같은 2만 원에 팔아 무려 10배의 폭리를 취했습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가 암암리에 유통되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의 한 시장.

처방전 없이 발기부전 치료제를 찾자, 수입약품 판매상은 중국산 가짜를 구해준다고 말합니다.

<녹취> 시장 상인 (음성변조) : " 3개? 구해 놓을 테니까 좀 있다 와."

이렇게 은밀하게 유통되는 줄 알았던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가 약국에서도 버젓이 팔리고 있었습니다.

71살 고모 씨 등 약사 15명은 지난 2년 동안 처방전 없이 가짜 비아그라 등 중국산 발기부전 치료제를 팔아왔습니다.

<녹취> 가짜 발기부전치료제 판매 약사 : "(중국에서) 들여온거를 그냥 산거지. 중국에서 나온 사람(보따리상)인지 뭔지 싸니까 산 거지"

이들은 단돈 2천 원에 가짜 제품을 구입해 정품과 같은 2만 원에 판매하면서, 무려 10배의 폭리를 취했습니다.

지자체의 정기조사가 있었지만, 대부분 서류조사로 끝나기 때문에 가짜 판매를 적발해낼 수 없었습니다.

<녹취>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판매 약사 : "그게(조사) 뭐 만날 하나요? 조사기간이 아니었기 때문에 제가.."

해외에서는 사망한 경우도 4건이나 보고될 정도로 부작용이 심각한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돈벌이에 급급한 일부 약사들에게 국민 건강은 뒷전이었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