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1의 윤호영 위력’ 동부 4연승 1위
입력 2010.12.15 (22: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서 동부가 상승세의 LG마저 꺾고 4연승으로 공동 선두를 달렸습니다.



올 시즌 몰라보게 급성장한 작은 김주성, 윤호영의 초반 활약이 큰 몫을 해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리틀 김주성 윤호영이 탄력 넘치는 점프로 LG의 공격을 잇따라 블록합니다.



끈질긴 수비가담과 리바운드까지. 윤호영은 경기 초반 분위기를 동부쪽으로 끌어왔습니다.



이제 프로 3년차, 몰라보게 성장한 197cm의 윤호영은 205cm의 김주성과 찰떡 호흡을 과시하며 막강 트윈타워를 구축했습니다.



국내 선수 득점 1위 문태영을 번갈아 수비하는 부담속에서도, 김주성과 함께 26점, 10리바운드를 합작했습니다.



김주성이 5반칙 퇴장당한 4쿼터에도 골밑을 든든히 지킨 윤호영의 소금같은 활약으로, 동부는 단 한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77대 70의 승리를 거뒀습니다.



<인터뷰> 윤호영(동부)



높이에 스피드까지 겸비한 윤호영과 김주성, 이 막강트윈타워를 앞세워 4연승을 달린 동부는 전자랜드와 함께 공동 선두를 유지했습니다.



전자랜드는 25득점에 무려 14개의 도움을 기록한 문태종의 활약으로 삼성에 승리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제1의 윤호영 위력’ 동부 4연승 1위
    • 입력 2010-12-15 22:21:22
    뉴스 9
<앵커 멘트>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서 동부가 상승세의 LG마저 꺾고 4연승으로 공동 선두를 달렸습니다.



올 시즌 몰라보게 급성장한 작은 김주성, 윤호영의 초반 활약이 큰 몫을 해냈습니다.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리틀 김주성 윤호영이 탄력 넘치는 점프로 LG의 공격을 잇따라 블록합니다.



끈질긴 수비가담과 리바운드까지. 윤호영은 경기 초반 분위기를 동부쪽으로 끌어왔습니다.



이제 프로 3년차, 몰라보게 성장한 197cm의 윤호영은 205cm의 김주성과 찰떡 호흡을 과시하며 막강 트윈타워를 구축했습니다.



국내 선수 득점 1위 문태영을 번갈아 수비하는 부담속에서도, 김주성과 함께 26점, 10리바운드를 합작했습니다.



김주성이 5반칙 퇴장당한 4쿼터에도 골밑을 든든히 지킨 윤호영의 소금같은 활약으로, 동부는 단 한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77대 70의 승리를 거뒀습니다.



<인터뷰> 윤호영(동부)



높이에 스피드까지 겸비한 윤호영과 김주성, 이 막강트윈타워를 앞세워 4연승을 달린 동부는 전자랜드와 함께 공동 선두를 유지했습니다.



전자랜드는 25득점에 무려 14개의 도움을 기록한 문태종의 활약으로 삼성에 승리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