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허가 발기부전치료제 대량 유통업자 적발
입력 2010.12.18 (08:14) 수정 2010.12.18 (08: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발기부전치료제의 국내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가짜 약들이 판을 치고 있습니다.

이번엔 중국서 몰래 들여온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진짜인 것처럼 포장해 팔아온 대규모 위조.판매 업자들이 적발됐습니다.

복창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내 한 상가 밀집지역.

<녹취> "여기가 정문이네..."

식약청 단속반이 덮치자 공장 곳곳에서 알약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녹취> "꺼네세요..대박이네..."

한쪽엔 기계가 돌아가며 약들이 포장돼 나옵니다.

중국서 몰래 들여온 가짜 약을 감쪽같이 정품처럼 만들어 냅니다.

<녹취> 위조.판매업자 : "포장도 하고요. 이 알들이 들어오면.."

이들은 특히 정품과 구분이 힘들도록 가짜 위조방지용 홀로그램까지 붙이는 치밀함까지 보였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위조. 판매책은 6명으로 지난 2년 동안 시중에 내다판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는 4백20만 정, 20억원 어칩니다.

<인터뷰> 김형중(식약청 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 : "퀵서비스로 배달시키고 성인용품점이나 인터넷 등지 쪽으로 점조직으로 판매됐다."

식약청 조사 결과 가짜 약에서는 저질의 발기부전 치료성분이 많게는 2배나 검출됐습니다.

이런 불법제품을 심혈관계 질환자가 복용 할 경우 심근경색이나 심장마비 등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식약청은 이와 함께 국내 중간 판매책 등을 상대로 유통 경로를 면밀히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무허가 발기부전치료제 대량 유통업자 적발
    • 입력 2010-12-18 08:14:15
    • 수정2010-12-18 08:53:30
    뉴스광장
<앵커 멘트>

발기부전치료제의 국내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가짜 약들이 판을 치고 있습니다.

이번엔 중국서 몰래 들여온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진짜인 것처럼 포장해 팔아온 대규모 위조.판매 업자들이 적발됐습니다.

복창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내 한 상가 밀집지역.

<녹취> "여기가 정문이네..."

식약청 단속반이 덮치자 공장 곳곳에서 알약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녹취> "꺼네세요..대박이네..."

한쪽엔 기계가 돌아가며 약들이 포장돼 나옵니다.

중국서 몰래 들여온 가짜 약을 감쪽같이 정품처럼 만들어 냅니다.

<녹취> 위조.판매업자 : "포장도 하고요. 이 알들이 들어오면.."

이들은 특히 정품과 구분이 힘들도록 가짜 위조방지용 홀로그램까지 붙이는 치밀함까지 보였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위조. 판매책은 6명으로 지난 2년 동안 시중에 내다판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는 4백20만 정, 20억원 어칩니다.

<인터뷰> 김형중(식약청 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 : "퀵서비스로 배달시키고 성인용품점이나 인터넷 등지 쪽으로 점조직으로 판매됐다."

식약청 조사 결과 가짜 약에서는 저질의 발기부전 치료성분이 많게는 2배나 검출됐습니다.

이런 불법제품을 심혈관계 질환자가 복용 할 경우 심근경색이나 심장마비 등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식약청은 이와 함께 국내 중간 판매책 등을 상대로 유통 경로를 면밀히 추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