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리카의 새마을 운동…“한국서 배운다”
입력 2011.01.04 (08:13) 수정 2011.01.04 (08:3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프리카에 새마을 운동이 전파되면서 한국을 배우고 싶어하는 나라들이 많습니다.

아프리카의 탄자니아에도 그런 열정을 가진 사람들이 자국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아프리카에 불고 있는 한국 따라하기 바람을 김영인 기자가 현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랜 세월 외부 세계의 원조에 의존해왔던 아프리카에 필요한 건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의식의 변화입니다.

<인터뷰> 헨리 오라우야 클레멘스(탄자니아 음쿠랑가 군수)

에센코 씨가 10년 동안의 한국 생활을 마치고 탄자니아에 돌아와 학교를 세우고 있는 것도 의식 변화, 즉 교육의 힘을 절감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엘리우드 에세코(탄자니아 사업가) : "대한민국 지하자원 없어요. 하지만 사람들 머리 좋아요. 더 열심히 살아요. 교육을 잘, 공부 열심히 했기 때문에 사람들이 잘 살아요."

에세코 씨는 이 학교 졸업생들을 한국에 유학 보낼 계획입니다.

그래서 한국어를 필수 과목으로 정했습니다.

<인터뷰> 엘리우드 에세코(탄자니아 사업가) : "새마을 운동 노래 보면, '살기 좋은 우리 마을 우리 힘으로 만드세'가 있습니다. 그런 경험 가지고 싶습니다."

신문기자인 이노센트 씨도 지난 2천 9년 한국에 연수를 다녀온 뒤 한국 예찬자가 됐습니다.

지도자와 국민이 비전을 갖고 노력하면 탄자니아도 한국처럼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인터뷰> 이노센트 말랴 기자('그래스루츠 미디어' 기자)

우리에겐 피부색이 다르고 저개발국에 국민에 불과할 수도 있는 이들, 하지만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갖고 돌아간다면 세계 각지에서 든든한 한국의 후원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에서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아프리카의 새마을 운동…“한국서 배운다”
    • 입력 2011-01-04 08:13:48
    • 수정2011-01-04 08:38:5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아프리카에 새마을 운동이 전파되면서 한국을 배우고 싶어하는 나라들이 많습니다.

아프리카의 탄자니아에도 그런 열정을 가진 사람들이 자국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아프리카에 불고 있는 한국 따라하기 바람을 김영인 기자가 현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랜 세월 외부 세계의 원조에 의존해왔던 아프리카에 필요한 건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의식의 변화입니다.

<인터뷰> 헨리 오라우야 클레멘스(탄자니아 음쿠랑가 군수)

에센코 씨가 10년 동안의 한국 생활을 마치고 탄자니아에 돌아와 학교를 세우고 있는 것도 의식 변화, 즉 교육의 힘을 절감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엘리우드 에세코(탄자니아 사업가) : "대한민국 지하자원 없어요. 하지만 사람들 머리 좋아요. 더 열심히 살아요. 교육을 잘, 공부 열심히 했기 때문에 사람들이 잘 살아요."

에세코 씨는 이 학교 졸업생들을 한국에 유학 보낼 계획입니다.

그래서 한국어를 필수 과목으로 정했습니다.

<인터뷰> 엘리우드 에세코(탄자니아 사업가) : "새마을 운동 노래 보면, '살기 좋은 우리 마을 우리 힘으로 만드세'가 있습니다. 그런 경험 가지고 싶습니다."

신문기자인 이노센트 씨도 지난 2천 9년 한국에 연수를 다녀온 뒤 한국 예찬자가 됐습니다.

지도자와 국민이 비전을 갖고 노력하면 탄자니아도 한국처럼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인터뷰> 이노센트 말랴 기자('그래스루츠 미디어' 기자)

우리에겐 피부색이 다르고 저개발국에 국민에 불과할 수도 있는 이들, 하지만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갖고 돌아간다면 세계 각지에서 든든한 한국의 후원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에서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