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화재 또 침몰 ‘우승 후보 맞나?’
입력 2011.01.04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시즌 프로배구의 가장 큰 특징 가운데 하나가 바로 최강 삼성화재의 침몰입니다.



오늘 3연패에 빠져있던 우리캐피탈에도 져 다시 한번 체면을 구겼습니다.



NH농협 프로배구 소식, 송재혁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포 가빈의 스파이크는 맥없이 상대 블로킹에 막힙니다.



박철우의 공격은 네트조차 넘기지 못합니다.



팀의 자랑이던 안정된 리시브는 상대 강 서브에 수시로 흔들립니다.



말 그대로 되는 게 없습니다.



삼성화재는 3연패에 빠져있던 하위팀 우리캐피탈에 마저 3대 0, 완패를 당했습니다.



올 시즌 삼성화재가 올린 승수는 고작 3승.



지난 시즌 챔피언이자 영원한 우승후보라곤 믿기지 않는 모습입니다.



<인터뷰>신치용 : "저희가 쉽지 않은 시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만 그저 최선을..."



반면 라이벌 현대캐피탈은 상무 신협을 3대 0으로 완파하고 지난 주말 삼성화재 전 패배의 악몽에서 벗어났습니다.



갈수록 위력을 더하는 문성민-소토 콤비가 35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여자부에선 인삼공사가 GS칼텍스를 4연패에 빠뜨렸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삼성화재 또 침몰 ‘우승 후보 맞나?’
    • 입력 2011-01-04 22:16:56
    뉴스 9
<앵커 멘트>



올 시즌 프로배구의 가장 큰 특징 가운데 하나가 바로 최강 삼성화재의 침몰입니다.



오늘 3연패에 빠져있던 우리캐피탈에도 져 다시 한번 체면을 구겼습니다.



NH농협 프로배구 소식, 송재혁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포 가빈의 스파이크는 맥없이 상대 블로킹에 막힙니다.



박철우의 공격은 네트조차 넘기지 못합니다.



팀의 자랑이던 안정된 리시브는 상대 강 서브에 수시로 흔들립니다.



말 그대로 되는 게 없습니다.



삼성화재는 3연패에 빠져있던 하위팀 우리캐피탈에 마저 3대 0, 완패를 당했습니다.



올 시즌 삼성화재가 올린 승수는 고작 3승.



지난 시즌 챔피언이자 영원한 우승후보라곤 믿기지 않는 모습입니다.



<인터뷰>신치용 : "저희가 쉽지 않은 시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만 그저 최선을..."



반면 라이벌 현대캐피탈은 상무 신협을 3대 0으로 완파하고 지난 주말 삼성화재 전 패배의 악몽에서 벗어났습니다.



갈수록 위력을 더하는 문성민-소토 콤비가 35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여자부에선 인삼공사가 GS칼텍스를 4연패에 빠뜨렸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