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결단 높이 평가”…야 “국민의 심판”
입력 2011.01.12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당은 국정에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용단이다, 야당은 민심을 거스른데 따른 사필귀정이다.

정 후보의 사퇴를 보는 시각은 달랐습니다.

정치권의 반응을 하송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틀전 지도부가 나서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던 한나라당.

정 후보자가 사퇴하자 결정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녹취>배은희(한나라당 대변인) : "국정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고, 국민감정을 고려해 내린 용단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합니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은 앞으로도 국민에게 더욱 다가가 눈높이를 맞추고 목소리에 귀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정 후보자의 사퇴는 대통령의 측근 챙기기 인사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재발 방지를 위해선 대통령이 인사 철학을 바꾸고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녹취>전현희(민주당 원내대변인) :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청와대 인사라인에 대한 엄중한 문책이 뒤따라야 합니다."

자유선진당은 사퇴 시기는 늦고 사퇴의 변은 길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박선영(자유선진당 대변인) : "사필귀정이긴 해도 때가 너무 많이 늦었습니다. 게다가 떠나는 사람은 말이 없어야 합니다."

여야는 감사원장 후보자의 사퇴로 국면이 전환됐다고 보고,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청문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 여 “결단 높이 평가”…야 “국민의 심판”
    • 입력 2011-01-12 22:17:16
    뉴스 9
<앵커 멘트>

여당은 국정에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용단이다, 야당은 민심을 거스른데 따른 사필귀정이다.

정 후보의 사퇴를 보는 시각은 달랐습니다.

정치권의 반응을 하송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틀전 지도부가 나서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던 한나라당.

정 후보자가 사퇴하자 결정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녹취>배은희(한나라당 대변인) : "국정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고, 국민감정을 고려해 내린 용단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합니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은 앞으로도 국민에게 더욱 다가가 눈높이를 맞추고 목소리에 귀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정 후보자의 사퇴는 대통령의 측근 챙기기 인사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재발 방지를 위해선 대통령이 인사 철학을 바꾸고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녹취>전현희(민주당 원내대변인) :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청와대 인사라인에 대한 엄중한 문책이 뒤따라야 합니다."

자유선진당은 사퇴 시기는 늦고 사퇴의 변은 길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박선영(자유선진당 대변인) : "사필귀정이긴 해도 때가 너무 많이 늦었습니다. 게다가 떠나는 사람은 말이 없어야 합니다."

여야는 감사원장 후보자의 사퇴로 국면이 전환됐다고 보고,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청문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