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피해 막아라! 대형기관 강제 절전
입력 2011.01.18 (22:30) 수정 2011.01.19 (08: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수 산업단지처럼 혹시라도 있을 산업체의 정전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처음으로 민간 건물까지 강제절전을 하기로 했습니다.

에너지를 많이 쓰는 전국의 4백여 곳이 그 대상입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혹한의 외부 날씨와는 상관없이 가벼운 차림으로 쇼핑을 즐깁니다.

매장 온도는 24도에 가깝습니다.

<녹취> 마트 관계자 : "조명도 좀 있구요 또 손님들이 많을 경우에는 온도가 이렇게 좀 올라가기도..."

하지만, 오는 24일부터 마트와 백화점, 호텔, 대기업 등 전국의 대형건물 441곳은 실내온도 20도 이하를 유지해야 합니다.

처음 적발되면 시정명령을 내리고 두번 째 부터는 과태료 3백만 원을 물립니다.

<인터뷰>김정관(에너지자원실장) : "대형건물은 산업생산시설이 아니기때문에 생산에 차질을 주지 않으면서 에너지 절약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공공기관에 이어 대형건물들이 난방온도를 1도 내리면 연간 22만 석유환산톤의 에너지를 줄일 수 있습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한 달간 돌릴 수 있는 정돕니다.

수도권 전철도 전력 수요를 분산시키기 위해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 동안 운행간격이 최대 3분까지 연장됩니다.

그러나 추위 속 시민들의 불편도 우려됩니다.

<인터뷰>장혜란(일산 장항동) : "1분도 추운데, 지금보다 열차가 더 늦게 오면 기다리는 입장에서는 춥고 짜증나고 그렇죠."

정부는 이와 함께 에너지 다소비 가정에 빨간색 전기고지서를 배달하는 이른바 레드카드 제도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 산업피해 막아라! 대형기관 강제 절전
    • 입력 2011-01-18 22:30:00
    • 수정2011-01-19 08:49:42
    뉴스 9
<앵커 멘트>

여수 산업단지처럼 혹시라도 있을 산업체의 정전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처음으로 민간 건물까지 강제절전을 하기로 했습니다.

에너지를 많이 쓰는 전국의 4백여 곳이 그 대상입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혹한의 외부 날씨와는 상관없이 가벼운 차림으로 쇼핑을 즐깁니다.

매장 온도는 24도에 가깝습니다.

<녹취> 마트 관계자 : "조명도 좀 있구요 또 손님들이 많을 경우에는 온도가 이렇게 좀 올라가기도..."

하지만, 오는 24일부터 마트와 백화점, 호텔, 대기업 등 전국의 대형건물 441곳은 실내온도 20도 이하를 유지해야 합니다.

처음 적발되면 시정명령을 내리고 두번 째 부터는 과태료 3백만 원을 물립니다.

<인터뷰>김정관(에너지자원실장) : "대형건물은 산업생산시설이 아니기때문에 생산에 차질을 주지 않으면서 에너지 절약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공공기관에 이어 대형건물들이 난방온도를 1도 내리면 연간 22만 석유환산톤의 에너지를 줄일 수 있습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한 달간 돌릴 수 있는 정돕니다.

수도권 전철도 전력 수요를 분산시키기 위해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 동안 운행간격이 최대 3분까지 연장됩니다.

그러나 추위 속 시민들의 불편도 우려됩니다.

<인터뷰>장혜란(일산 장항동) : "1분도 추운데, 지금보다 열차가 더 늦게 오면 기다리는 입장에서는 춥고 짜증나고 그렇죠."

정부는 이와 함께 에너지 다소비 가정에 빨간색 전기고지서를 배달하는 이른바 레드카드 제도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