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과학벨트 충청권 이전 논란
입력 2011.01.19 (07:14) 수정 2011.01.19 (08: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규모 기초과학 연구시설을 설치하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입지 선정 문제를 놓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자칫 제2의 세종시 사태로 비화될 조짐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충청권 유치를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세종시 수정안이 국회에서 부결되고 새로운 과학비즈니스벨트 특별법이 통과됨에 따라 충청권 유치 자체가 불투명해졌습니다.

경기도와 영호남의 다른 지자체들이 잇따라 유치전에 뛰어드는 등 혼전 양상입니다.

한나라당 정두언 최고위원은 과학벨트 충청권 유치 약속을 지키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세종시 문제로 홍역을 치렀던 한나라당으로서는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충청 표심을 의식할 수 밖에 없다는 해석입니다.

<녹취>정두언(한나라당 최고위원) : "과학비즈니스 벨트가 세종시에 들어가면 교육과학부가 밝힌대로 모든 문제가 끝납니다."

하지만 당초 오늘 대전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려던 한나라당은 의견 조율을 끝내지 못해 대전행을 연기했습니다.

민주당과 자유선진당은 약속을 지키라며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녹취>전현희(민주당 원내대변인) : "세종시 논란과 함께 또 한번 충청권 도민들에 대한 대국민 사기극이 될 것입니다."

정부는 과학비즈니스벨트 특별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입지를 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도 청와대나 정치권이 관여할 사안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에 따라 과학벨트 입지 논란이 자칫 제2의 세종시 사태로 비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정치권, 과학벨트 충청권 이전 논란
    • 입력 2011-01-19 07:14:25
    • 수정2011-01-19 08:46: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대규모 기초과학 연구시설을 설치하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입지 선정 문제를 놓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자칫 제2의 세종시 사태로 비화될 조짐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충청권 유치를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세종시 수정안이 국회에서 부결되고 새로운 과학비즈니스벨트 특별법이 통과됨에 따라 충청권 유치 자체가 불투명해졌습니다.

경기도와 영호남의 다른 지자체들이 잇따라 유치전에 뛰어드는 등 혼전 양상입니다.

한나라당 정두언 최고위원은 과학벨트 충청권 유치 약속을 지키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세종시 문제로 홍역을 치렀던 한나라당으로서는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충청 표심을 의식할 수 밖에 없다는 해석입니다.

<녹취>정두언(한나라당 최고위원) : "과학비즈니스 벨트가 세종시에 들어가면 교육과학부가 밝힌대로 모든 문제가 끝납니다."

하지만 당초 오늘 대전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려던 한나라당은 의견 조율을 끝내지 못해 대전행을 연기했습니다.

민주당과 자유선진당은 약속을 지키라며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녹취>전현희(민주당 원내대변인) : "세종시 논란과 함께 또 한번 충청권 도민들에 대한 대국민 사기극이 될 것입니다."

정부는 과학비즈니스벨트 특별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입지를 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도 청와대나 정치권이 관여할 사안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에 따라 과학벨트 입지 논란이 자칫 제2의 세종시 사태로 비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