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 호송’ 비상 태세 유지
입력 2011.01.22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아덴만 여명작전을 성공적으로 진두지휘했던 해군 작전사령부로 가보겠습니다.

강성원 기자! 작전은 끝났지만 아직 삼호주얼리호가 호송 중이기 때문에 긴장을 늦출 순 없겠군요?

<리포트>

네, 겉으로 평온해 보이는지만 이 곳 해군작전사령부에는 늦은 밤까지 불이 환하게 켜진 채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이 시각에도 지휘통제실에서는 군 관계자들이 자리를 지키며 최영함과 교신을 통해 삼호주얼리호를 오만 무스카트항으로 안전하게 호송할 수 있도록 비상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작전이 진행되는 동안 피를 말렸던 군 관계자들은 피랍발생 146시간 만인 어제 오후 현지로부터의 작전 성공 소식이 전해지자 안도와 환호를 함께 쏟아냈습니다.

직접 작전에 참여했던 해군작전사령부 관계자의 얘길 들어보겠습니다.

<인터뷰>해작사 관계자:" 우리 국민 안전위협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초종박살 태세..."

해군작전사령부는 삼호 주얼리호의 안전한 호송임무뿐 아니라 파견기간 완벽한 해적 퇴치 임무를 완수할 것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해군작전사령부에서 KBS뉴스 강성원입니다.
  • ‘안전 호송’ 비상 태세 유지
    • 입력 2011-01-22 21:44:39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아덴만 여명작전을 성공적으로 진두지휘했던 해군 작전사령부로 가보겠습니다.

강성원 기자! 작전은 끝났지만 아직 삼호주얼리호가 호송 중이기 때문에 긴장을 늦출 순 없겠군요?

<리포트>

네, 겉으로 평온해 보이는지만 이 곳 해군작전사령부에는 늦은 밤까지 불이 환하게 켜진 채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이 시각에도 지휘통제실에서는 군 관계자들이 자리를 지키며 최영함과 교신을 통해 삼호주얼리호를 오만 무스카트항으로 안전하게 호송할 수 있도록 비상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작전이 진행되는 동안 피를 말렸던 군 관계자들은 피랍발생 146시간 만인 어제 오후 현지로부터의 작전 성공 소식이 전해지자 안도와 환호를 함께 쏟아냈습니다.

직접 작전에 참여했던 해군작전사령부 관계자의 얘길 들어보겠습니다.

<인터뷰>해작사 관계자:" 우리 국민 안전위협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초종박살 태세..."

해군작전사령부는 삼호 주얼리호의 안전한 호송임무뿐 아니라 파견기간 완벽한 해적 퇴치 임무를 완수할 것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해군작전사령부에서 KBS뉴스 강성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