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박완서 선생 추모 발길 잇따라
입력 2011.01.23 (22:00) 수정 2011.01.2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타계한 작가 박완서 선생의 빈소에는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넷에서도 고인을 애도하는 열기로 뜨겁습니다.

이진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갑작스런 폭설도... 문학의 큰 별이었던 고인을 애도하는 발길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환하게 웃는 영정 앞에 문인들은 각별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고인을 기렸습니다.

<인터뷰>김용택(시인) : "올 봄 섬진강 매화꽃이 피면 꼭 한번 모시고 싶었는데 그게 너무 아쉽습니다"

고인은 특히 어려운 문인들을 남모르게 돌봐주었고 따뜻한 친정어머니 같았습니다.

그래서 작품과 일상은 삶의 지표였습니다.

<인터뷰>김재영(소설가) : "모든 작가들이 존경하고 특히 여성 작가들에게 친정어미나와 같은 존재..."

한 독자는 애잔한 미사곡 연주로 작별 인사를 대신했습니다.

고인의 작품에서 위로받고 희망을 얻었던 독자들은 멀리 지방에서도 한걸음에 달려왔습니다.

<인터뷰> 시민 : "누가 우리를 그렇게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실지.마음이 매우 아픕니다"

인터넷에서도 추모의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작가 이외수는 이 세상 소풍을 끝내시고 저 세상으로 떠났셨다며 애도했고 네티즌들은 황망함과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나이 마흔에, 늦깍이로 등단해 40년간 창작에 매진한 박완서 선생.

끊이지 않는 애도의 물결은 노작가에게 바치는 마지막 헌사입니다.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 故 박완서 선생 추모 발길 잇따라
    • 입력 2011-01-23 22:00:41
    • 수정2011-01-23 22:01:30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 타계한 작가 박완서 선생의 빈소에는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넷에서도 고인을 애도하는 열기로 뜨겁습니다.

이진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갑작스런 폭설도... 문학의 큰 별이었던 고인을 애도하는 발길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환하게 웃는 영정 앞에 문인들은 각별했던 추억을 떠올리며 고인을 기렸습니다.

<인터뷰>김용택(시인) : "올 봄 섬진강 매화꽃이 피면 꼭 한번 모시고 싶었는데 그게 너무 아쉽습니다"

고인은 특히 어려운 문인들을 남모르게 돌봐주었고 따뜻한 친정어머니 같았습니다.

그래서 작품과 일상은 삶의 지표였습니다.

<인터뷰>김재영(소설가) : "모든 작가들이 존경하고 특히 여성 작가들에게 친정어미나와 같은 존재..."

한 독자는 애잔한 미사곡 연주로 작별 인사를 대신했습니다.

고인의 작품에서 위로받고 희망을 얻었던 독자들은 멀리 지방에서도 한걸음에 달려왔습니다.

<인터뷰> 시민 : "누가 우리를 그렇게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실지.마음이 매우 아픕니다"

인터넷에서도 추모의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작가 이외수는 이 세상 소풍을 끝내시고 저 세상으로 떠났셨다며 애도했고 네티즌들은 황망함과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나이 마흔에, 늦깍이로 등단해 40년간 창작에 매진한 박완서 선생.

끊이지 않는 애도의 물결은 노작가에게 바치는 마지막 헌사입니다.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