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1 AFC 아시안컵
조광래호 뜨거운 귀환, 새 전술 준비
입력 2011.01.30 (21:45) 수정 2011.01.30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안컵에서 3위를 차지한 우리 축구대표팀이 팬들의 뜨거운 환영속에 오늘 귀국했습니다.



조광래 감독은 박지성과 이영표의 공백을 메울 새로운 전술을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극전사들을 보기 위해 수백명의 팬들이 장사진을 쳤습니다.



박지성을 선두로 대표팀이 들어서자 폭발적인 함성이 터져나옵니다.



특히 지동원과 손흥민 등 젊은 선수들의 인기가 대단했습니다.



<인터뷰>손흥민(축구 국가대표):"많은 팬 여러분의 사랑에 감사드리고요.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인터뷰>지동원(축구 국가대표):"주영이 형이 빠졌지만 자철이 형하고 제가 팀에 공격포인트를 많이 올렸기 때문에 100% 아니더라도 50% 정도는 했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조광래 감독은 대회를 결산하면서 공수 전환의 속도 배가, 강한 압박, 섬세한 패싱 플레이 등을 변화의 방향으로 제시했습니다.



또한 박지성과 이영표, 두 핵심 선수의 공백을 메울 새로운 전술을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조광래(축구 대표팀 감독):"앞으로 구자철 선수라든지 박주영 선수도 그 자리를 (메울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표팀은 다음달 10일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터키와의 친선경기를 위해 다음달 5일쯤 다시 소집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조광래호 뜨거운 귀환, 새 전술 준비
    • 입력 2011-01-30 21:45:32
    • 수정2011-01-30 21:52:09
    뉴스 9
<앵커 멘트>



아시안컵에서 3위를 차지한 우리 축구대표팀이 팬들의 뜨거운 환영속에 오늘 귀국했습니다.



조광래 감독은 박지성과 이영표의 공백을 메울 새로운 전술을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극전사들을 보기 위해 수백명의 팬들이 장사진을 쳤습니다.



박지성을 선두로 대표팀이 들어서자 폭발적인 함성이 터져나옵니다.



특히 지동원과 손흥민 등 젊은 선수들의 인기가 대단했습니다.



<인터뷰>손흥민(축구 국가대표):"많은 팬 여러분의 사랑에 감사드리고요.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인터뷰>지동원(축구 국가대표):"주영이 형이 빠졌지만 자철이 형하고 제가 팀에 공격포인트를 많이 올렸기 때문에 100% 아니더라도 50% 정도는 했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조광래 감독은 대회를 결산하면서 공수 전환의 속도 배가, 강한 압박, 섬세한 패싱 플레이 등을 변화의 방향으로 제시했습니다.



또한 박지성과 이영표, 두 핵심 선수의 공백을 메울 새로운 전술을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조광래(축구 대표팀 감독):"앞으로 구자철 선수라든지 박주영 선수도 그 자리를 (메울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표팀은 다음달 10일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터키와의 친선경기를 위해 다음달 5일쯤 다시 소집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