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사·문화 느끼며 서울 성곽길 걸어볼까?
입력 2011.02.07 (08:16) 수정 2011.02.07 (08: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레길, 둘레길, 걷기 열풍 속에 걷기 좋은 길들이 하나, 둘 생겨나고 있죠,

도심 속에서 6백여 년 전 역사를 느끼며 상념을 떨칠 수 있는 산책로가 있습니다.

바로 서울 성곽길인데, 주말에 한 번 찾아보시지요.

임승창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설 연휴를 맞아 인파로 북적이는 남산,

길 옆을 따라 굳건히 자리잡고 있는 게 바로 서울 성곽입니다.

조금만 아래서 보면 조선 왕조의 시작부터 함께했던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이 성곽을 따라가다보면 수수께기 같은 한자들도 발견됩니다.

선산시면, 6백 여년 전 지금의 경북 구미인 선산 사람들이 성을 쌓았다는 표십니다.

<인터뷰> 나각순(서울시사편찬위원회 간사) : "지역주민들과 승려들을 동원해 성곽을 쌓았습니다. 그래서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과 책임을 부여하고 만일에 무너지기라도 한다면 그 지역 주민들이 벌을 받게 되는..."

서울의 4소문 가운데 유일하게 제대로 보존돼 있는 창의문은 인조반정 때 반정군이 진입했던 역사의 현장입니다.

이렇게 역사의 향기도 느끼고 문학의 향기에도 잠길 수 있는 곳 서울 성곽길, 전체 18.6km 가운데 12km가 이미 복원돼 있고, 3년 뒤면 완전한 모습을 되찾게 됩니다.

<인터뷰> 곽민석(서울시 대흥동) : "새로운 것 같아요. 서울 시내에 이런데가 있다는 게 멀리 안 나가도 연휴 때 가족이랑 같이 산책할 수도 있고."

모두 4개 코스에 소요 시간도 각각 서, 너시간 정도여서 한나절 서울의 6백년 역사와 문화의 숨결을 느껴보기에 제격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역사·문화 느끼며 서울 성곽길 걸어볼까?
    • 입력 2011-02-07 08:16:20
    • 수정2011-02-07 08:59: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올레길, 둘레길, 걷기 열풍 속에 걷기 좋은 길들이 하나, 둘 생겨나고 있죠,

도심 속에서 6백여 년 전 역사를 느끼며 상념을 떨칠 수 있는 산책로가 있습니다.

바로 서울 성곽길인데, 주말에 한 번 찾아보시지요.

임승창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설 연휴를 맞아 인파로 북적이는 남산,

길 옆을 따라 굳건히 자리잡고 있는 게 바로 서울 성곽입니다.

조금만 아래서 보면 조선 왕조의 시작부터 함께했던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이 성곽을 따라가다보면 수수께기 같은 한자들도 발견됩니다.

선산시면, 6백 여년 전 지금의 경북 구미인 선산 사람들이 성을 쌓았다는 표십니다.

<인터뷰> 나각순(서울시사편찬위원회 간사) : "지역주민들과 승려들을 동원해 성곽을 쌓았습니다. 그래서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과 책임을 부여하고 만일에 무너지기라도 한다면 그 지역 주민들이 벌을 받게 되는..."

서울의 4소문 가운데 유일하게 제대로 보존돼 있는 창의문은 인조반정 때 반정군이 진입했던 역사의 현장입니다.

이렇게 역사의 향기도 느끼고 문학의 향기에도 잠길 수 있는 곳 서울 성곽길, 전체 18.6km 가운데 12km가 이미 복원돼 있고, 3년 뒤면 완전한 모습을 되찾게 됩니다.

<인터뷰> 곽민석(서울시 대흥동) : "새로운 것 같아요. 서울 시내에 이런데가 있다는 게 멀리 안 나가도 연휴 때 가족이랑 같이 산책할 수도 있고."

모두 4개 코스에 소요 시간도 각각 서, 너시간 정도여서 한나절 서울의 6백년 역사와 문화의 숨결을 느껴보기에 제격입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