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주영, 첫 두 자릿수 골 보인다!
입력 2011.02.28 (21:04) 수정 2011.02.28 (21:05)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주말 박주영의 기분 좋은 골 소식이 있었는데요.



프랑스 진출 이후 처음 두 자릿수 득점을 눈앞에 두며 힘차게 비상하고 있는 박주영에겐 강등권에 놓인 소속팀이 걱정입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력한 중거리 포로 장식된 시즌 9호 골은 박주영의 되살아난 킬러 본능을 알리기에 충분했습니다.



수비수를 따돌린 뒤의 반 박자 빠른 슈팅, 박주영의 전매특허 그대로였습니다.



현재 박주영은 정규리그 9골로 리그 전체로는 11위, 팀 내에선 독보적인 1위에 올라 있습니다.



부상으로 한 달가량 그라운드를 떠났던 점을 감안하면 놀라운 성적입니다.



AS 모나코가 남겨놓은 경기는 모두 13경기.



부상이 없는 한, 두 자릿수 득점은 무난하고 15골까지도 바라볼 수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팀 성적이 박주영의 발걸음을 무겁게 하고 있습니다.



현재 모나코는 4승 13무 8패, 승점 24로 강등권인 18위에 머물고 있습니다.



팀 득점을 책임져야 하는 부담감과 골잡이 박주영에게 집중되는 상대 수비를 뚫어야하는 이중고를 겪어야 합니다.



<인터뷰> 김대길 (KBS N 해설위원): "공격을 같이 이끌어줄 동료가 현재 없다. 혼자 해결해야하는 부담을 덜어줘야한다."



프랑스 진출 3번째 시즌을 맞는 박주영.



팀의 강등권 탈출과 두 자릿수 득점이란 두 마리 토끼를 향해 외롭게 날갯짓을 잇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박주영, 첫 두 자릿수 골 보인다!
    • 입력 2011-02-28 21:04:32
    • 수정2011-02-28 21:05:15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지난 주말 박주영의 기분 좋은 골 소식이 있었는데요.



프랑스 진출 이후 처음 두 자릿수 득점을 눈앞에 두며 힘차게 비상하고 있는 박주영에겐 강등권에 놓인 소속팀이 걱정입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력한 중거리 포로 장식된 시즌 9호 골은 박주영의 되살아난 킬러 본능을 알리기에 충분했습니다.



수비수를 따돌린 뒤의 반 박자 빠른 슈팅, 박주영의 전매특허 그대로였습니다.



현재 박주영은 정규리그 9골로 리그 전체로는 11위, 팀 내에선 독보적인 1위에 올라 있습니다.



부상으로 한 달가량 그라운드를 떠났던 점을 감안하면 놀라운 성적입니다.



AS 모나코가 남겨놓은 경기는 모두 13경기.



부상이 없는 한, 두 자릿수 득점은 무난하고 15골까지도 바라볼 수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팀 성적이 박주영의 발걸음을 무겁게 하고 있습니다.



현재 모나코는 4승 13무 8패, 승점 24로 강등권인 18위에 머물고 있습니다.



팀 득점을 책임져야 하는 부담감과 골잡이 박주영에게 집중되는 상대 수비를 뚫어야하는 이중고를 겪어야 합니다.



<인터뷰> 김대길 (KBS N 해설위원): "공격을 같이 이끌어줄 동료가 현재 없다. 혼자 해결해야하는 부담을 덜어줘야한다."



프랑스 진출 3번째 시즌을 맞는 박주영.



팀의 강등권 탈출과 두 자릿수 득점이란 두 마리 토끼를 향해 외롭게 날갯짓을 잇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